내일, 최순실 국정농단 진실 공개됩니다…박근혜가 밝힌 '그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박근혜 대통령이 2016년 11월 4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해 2016년 10월 25일에 이어 열흘 만에 또다시 대국민 사과를 하고 머리를 숙였다.  중앙포토

박근혜 대통령이 2016년 11월 4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최순실(개명 후 최서원)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해 2016년 10월 25일에 이어 열흘 만에 또다시 대국민 사과를 하고 머리를 숙였다. 중앙포토

2016년 10월 24일 내 운명의 항로는 완전히 달라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대해 입을 연다.
12월 12일부터 중앙일보 프리미엄 디지털 구독서비스에서 연재 중인 ‘더중앙플러스’(The JoongAng Plus)의 ‘박근혜 회고록’을 통해 최서원 국정농단 사태부터 탄핵, 수감 생활 및 특별 사면 등의 과정을 10회에 걸쳐 다룰 예정이다.

2016년 10월 24일은 JTBC에서 최서원씨가 박 전 대통령의 연설문을 수정했다며 관련 컴퓨터 파일을 처음으로 보도한 날이다. 이날부터 국회에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가결(2016년 12월 9일)되기까지 걸린 기간은 고작 46일.

박근혜 전 대통령, 최서원씨. 중앙포토

박근혜 전 대통령, 최서원씨. 중앙포토

당시에 박 전 대통령 주변엔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던 걸까. 주요 참모진이 구속되고 청와대 기능이 마비되는 상황에서 박 전 대통령은 어떻게 대응했을까. 대통령 신분에서 구속자 신분으로 전락해 재판을 받아야 하는 심정은 어땠을까.

헌정 사상 첫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 자신의 주변에서 벌어졌던 일들을 박 전 대통령은 특유의 담담한 어조로 회고할 예정이다. 당시 박 전 대통령이 느꼈던 후회, 실망, 반성, 분노 등 복잡했던 심경도 진솔하게 공개한다. 또 재판 과정과 4년 9개월에 걸친 오랜 수감 생활, 옥고로 인한 건강악화, 특별사면 이후 최근 근황 등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상세히 밝힌다.

※박근혜 회고록의 자세한 내용은 ‘더중앙플러스’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회고록 주소는 https://www.joongang.co.kr/article/25212466 입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