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당내 민주주의 억압" 이재명 때린 이낙연, 신당 가능성 시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국가를 위해서 제가 할 일이 무엇인가 항상 골똘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신당 창당 가능성을 시사했다.

“여러 갈래 모색…아직 접촉은 없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사단법인 연대와공생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사단법인 연대와공생 '대한민국 위기를 넘어 새로운 길로' 포럼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이 전 대표는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당 창당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질문을 받고 “여러 갈래의 모색이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비이재명계로 구성된 민주당 혁신모임 ‘원칙과 상식’의 방향성에 공감하냐는 질문에 이 전 대표는 “어떤 행동에 대해서 상의하거나 한 것은 없다”면서도 “단지 그분들의 문제의식과 충정에는 공감한다는 말씀은 ‘원칙과 상식’에도 해당한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제3지대와의 연합에 대해선 “양향자 의원은 본인이 말씀했던 대로 제가 대표할 때 최고위원을 했던 인연이 있다”고 언급하며 “그런 모색을 하는 분들과 아직 접촉이 있지는 않지만, 그분들의 충정을 충분히 이해하고 잘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전우들의 시체 위에서 응원가를 부를 수 없다”며 내년 총선에서 공천 학살이 현실화될 경우 후보 유세 요청에 응할 생각이 없다는 입장을 당내 중진을 포함한 몇몇 의원들에게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도 “진정한 시스템 공천이 훼손되면 많은 부작용을 낳게 돼 있다. 그런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불공정한 공천을 우려했다.

“당내 민주주의 억압은 리더십과 무관치 않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 전 대표는 최근 민주당이 대의원제 축소를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서는 “그렇게 세세한 문제에 대해서는 깊게 생각하지 않는다. 사당화(私黨化)의 논란이 있는 것은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전날 당무위원회에서 대의원과 권리당원의 전당대회 투표 반영 비율을 60대 1 이상에서 20대 1 미만으로 조정하는 당규 개정안을 의결했다. 권리당원의 표 가치를 3배 이상 높인 이번 개정에 대해 비명계는 “사실상의 (이재명) 사당화”라며 비판했다.

이 전 대표는 사당화 논란에 대해 “도덕적 감수성이 무뎌지고 당내 민주주의가 억압되는 것은 리더십과 무관치 않다고 생각한다”며 이재명 대표를 비판했다. 또 “귀국 후에 꽤 오랜 기간 침묵하면서 지켜봤는데 잘 되지 않고 있다”며 “매우 답답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기조연설에서 이 전 대표는 “제1야당 민주당은 오래 지켜온 가치와 품격을 잃었다”며 “과거의 민주당은 내부 다양성과 민주주의라는 면역체계가 작동해 건강을 회복했으나 지금은 리더십과 강성지지자들 영향으로 그 면역체계가 무너졌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해결 방안에 대해 “당장 할 일은 위성정당 포기를 전제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유지하는 것”이라며 “병립형은 양극화의 폐해를 극심하게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