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하태경 "종로, 한동훈 나오면 험지고…내가 나오면 험지 아니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서울 종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뉴스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22대 총선 서울 종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내년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를 선언한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원희룡 국토교통부·한동훈 법무부 장관 출마설이 나올 때는 종로가 험지고, 하태경이 나오면 험지가 아닌가”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하 의원은 28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자신의 출마선언 이후 종로가 험지가 아니라는 당내 일각의 시선에 대해 “원래 종로에 원희룡·한동훈 법무부 장관 출마설이 나왔다. 그때는 당내에서 종로가 험지라는 데 이견이 아무도 없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 의원은 종로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영남 정당이 아닌 수도권 정당을 만들겠다고 했는데 종로 사수 없이는 수도권 정당이 될 수 없다”며 “종로는 사실 우리 당에 굉장히 어려운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종로구는 청와대가 있어 과거부터 ‘정치 1번지’로 불렸다. 최재형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해 선거에서 당선됐고 이전에는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정세균 전 국회의장 등이 종로에서 당선됐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노무현 전 대통령도 종로에서 지역구 의원을 지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위인 곽상언 종로구 지역위원장이 일찍부터 출마를 준비 중이다.

현재 현역 의원이 같은 당 소속 최재형 의원인 데 대해서는 “지난 보궐선거 때는 민주당 후보가 안 나왔다”며 “종로를 누군가 지켜내야 하는데 마땅한 대안이 없다고 해서 저라도 깃발을 들어야겠다고 해서 나온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역구 현역인 최재형 의원과 관계에 대해서는 “인품이 좋으셔서 ‘양해하겠다’고 하셨다. 그걸 페어플레이하자고 이해했다”고 밝혔다.

또 “지난번에 서울 출마를 선언할 때 당 조직을 관장하는 분과 상의했다. 그때 상의했던 똑같은 분과 상의드렸다”며 출마 논의를 거쳤다고 말했다. 다만 “이 사안의 성격상 지도부 전체와 다 상의하긴 어렵다”면서 “지금 지도부인 최고위원회가 혁신위원회에 계속 맞섰는데, 아무래도 자기를 공격하는 사람이 좀 미운 것”이라고 부연했다.

원 장관과 한 장관의 종로 출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원 장관은 인천 계양으로 언론이 모였고 한 장관은 종로 가능성이 높지 않다”면서도 “마지막에 나온다고 하면 페어플레이를 해야 한다. 누구와도 선의의 경쟁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