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결승전 선발은 곽빈…류중일 감독, "일본 에이스 이마이 공략해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023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APBC) 대표팀이 '난적' 대만을 제압하고 2회 연속 결승에 올랐다. 결승전 상대는 '숙적' 일본이다.

일본과의 결승전 선발 투수로 낙점된 곽빈이 지난 8일 상무와의 대표팀 평가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뉴스1

일본과의 결승전 선발 투수로 낙점된 곽빈이 지난 8일 상무와의 대표팀 평가전에서 역투하고 있다. 뉴스1

류중일(60)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8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대만과의 APBC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선발 원태인의 호투와 타선의 고른 활약을 앞세워 6-1로 이겼다. 이로써 한국은 먼저 결승에 오른 '디펜딩 챔피언' 일본과 19일 오후 6시 같은 장소에서 우승을 다투게 됐다. 2017년 열린 1회 대회에선 일본이 우승, 한국이 준우승했다.

류 감독은 경기 후 "처음부터 타선 연결이 잘 됐고, 선발 원태인도 5회까지 잘 던져줬다. 후반에 나온 불펜 투수들도 잘 막아줬다"며 "한국 투수들의 미래가 무척 밝은 것 같다"고 총평했다.

원태인은 5이닝 동안 공 84개를 던지면서 3피안타 무사사구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해 결승 진출의 발판을 놓았다. 그는 "일단 최대한 긴 이닝을 던지려고 생각했다. 볼넷 없이 공격적인 피칭을 하려고 마음먹고 경기에 임했다"며 "홈런을 하나 맞았지만, 무사사구로 5이닝을 책임져 기분 좋은 경기였다"는 소감을 밝혔다.

한국은 전날(17일) 일본과의 예선 경기에서 1-2로 졌다. 선수들은 "결승에서 일본을 다시 만나 꼭 설욕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는데, 대만전 승리로 그 기회를 잡았다. 한국 선발 투수는 곽빈, 일본 선발 투수는 이마이 다쓰야다. 이마이는 세이부 라이언스에서 뛰고 있는 오른손 투수. 일본 대표팀이 일찌감치 결승전 선발로 예고해 놓은 에이스다.

18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대만전 승리 후 주장 김혜성(오른쪽)과 인사하고 있는 류중일 감독. 뉴스1

18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23 아시아 프로야구 챔피언십 대만전 승리 후 주장 김혜성(오른쪽)과 인사하고 있는 류중일 감독. 뉴스1

류 감독은 "일본과의 결승전은 올해의 마지막 게임이다. 굉장히 기대된다"며 "이마이는 일본 대표팀 최고 투수다. 그 선수 영상을 많이 봤는데, 공도 빠르고 변화구 제구도 좋다. 우리도 공략법을 고민해야 할 것 같고, 우리 타자들이 어떻게 대응할지 나도 궁금하다"고 했다. 또 결승전 선발로 곽빈을 선택한 이유로 "우리나라 오른손 에이스다.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담 증상으로 못 던졌지만, 결승전에서 좋은 투구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은 객관적인 전력상 한국보다 한 수 위다. 리그 수준과 규모도 마찬가지다. 한국은 '도전자'의 입장으로 '디펜딩 챔피언' 일본과의 결승전을 준비할 수밖에 없다.

류 감독은 "타선이 살아나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타격 타이밍이 좋은 선수들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일본을 이기면 가장 좋겠지만, 일단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번 대회를 통해 젊은 선수들이 한층 성장했을 거라고 본다. 결승까지 좋은 경험을 쌓아서 향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과 프리미어12 등에서 좋은 활약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바랐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