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시진핑 "수년내 대만공격 계획 없다"…군사대화 재개 합의 [미·중 정상회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정상회담에서 그간 중단됐던 군사 대화 채널을 복원하기로 합의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바이든 행정부 고위당국자는 이날 회담 뒤 기자들에게 "바이든 대통령이 시 주석에게 양국이 군 대(對) 군 대화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매우 분명하게 요청했으며 중국이 제도화를 위한 조치를 하는 데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이 현재 공석인 국방부장을 새로 임명하는 대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과 만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또 "양 정상이 미중 관계 각 영역의 대화와 협력을 증진하기 위해 인공지능(AI) 정부간 대화 설립, 중미 마약 퇴치 협력 실무그룹 성립과 마약 퇴치 협력에 합의했다"고도 전했다. 미국은 심각한 사회문제인 마약성 진통제인 펜타닐의 원료 유통 차단에 대한 중국의 협력을 요청해왔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을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특히 시 주석은 대만이 미·중 관계에서 가장 크고 가장 위험한 문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다. 시 주석은 "향후 몇 년간 중국의 대만에 대한 군사 행동 계획은 없다"며 "미국은 대만의 무장을 중단하고 중국과 대만의 평화로운 통일을 지지해야 한다"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시 주석은 중국이 선호하는 방안이 대만과 평화적 통일이지만, 무력을 사용할 수 있는 조건에 대해서는 계속 이야기했다고 한다.

무역 문제와 관련해선 미국의 일방적인 제재를 해제하고 중국 기업에 공정하고 정의로운 환경을 제공하기를 바란다고 시 주석이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밖에도 교육, 유학생, 청년, 문화, 체육 및 공상계 교류 등에 합의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을 마친 뒤 나란히 걷고 있다.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5일(현지시간)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회의가 열리는 미국 샌프란시스코 인근 우드사이드에서 회담을 마친 뒤 나란히 걷고 있다. AFP=연합뉴스

두 정상은 이날 오전 11시16분쯤 만나 악수를 한 뒤 2시간여 동안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미국 측에서는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 등이 배석했고, 중국 쪽도 허리펑 경제 담당 부총리와 왕이 외교부장을 비롯한 고위 인사들이 참여했다.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친 후 2명씩을 대동해 소규모 회담과 더불어 업무 오찬, 정원 산책 등 친교의 시간도 가졌다. 시 주석과 산책 중이던 바이든 대통령은 기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양손의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였다. 회담이 어떻게 진행됐는지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는 "잘 됐다"고 답했다. 시 주석은 말 없이 손을 흔들었다.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은 이날 엑스(옛 트위터)에서 회담을 "실질적인 진전"이자 "솔직하고 건설적인 논의"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이 얼굴을 마주하고 악수를 한 것은 지난해 11월 14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난 이후 1년 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