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칠성, 새 맥주 ‘크러시’ 출시…빙산 닮은 ‘어깨’ 없는 병

중앙일보

입력

롯데칠성음료가 11월 중순 출시할 맥주 신제품 '크러시'. 사진 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11월 중순 출시할 맥주 신제품 '크러시'. 사진 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맥주 신제품 ‘크러시’를 이달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2020년 클라우드 생드래프트 출시 이후 3년 만에 나온 롯데의 신제품이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개인 취향과 표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요즘, 새로움을 추구하는 젊은 세대를 위해 기존 맥주와 차별화한 제품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크러시를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크러시는 ‘반하다’ ‘부수다’ 라는 뜻의 영문 단어(crush)와 롯데칠성음료 맥주 브랜드인 클라우드(Kloud)의 K를 더해 지은 이름이다. ‘낡은 관습을 부수고, 새로움으로 매혹한다’는 뜻을 담았다.

병은 국내 맥주에서 볼 수 없었던 청량한 탄산감을 살린 숄더리스(shoulder-less) 타입을 도입했다. 기존 맥주병에 있는 중간에 볼록한 어깨 모양을 없애 차별화했다. 패키지 겉면에 빙산을 모티프로 한 투명한 디자인을 적용해 시각적 청량감을 극대화했다.

크러시는 옥수수나 쌀 같은 다른 원재료를 섞지 않고 맥아(몰트)만으로 제조했다. 여기에 홉 버스팅 기법을 사용해 시원함을 살렸다. 홉 버스팅 기법은 일반적인 맥주 양조보다 홉 투입 시점을 늦추는 방법으로 향을 가볍고 청량하게 해준다.

맥주 종류로 치면 홉의 쓴맛과 향, 맥아의 단맛을 줄인 페일 라거 타입이다. 알코올 도수는 4.5도로 500mL 병 제품과 20L 용량 생맥주통 케그 두 형태를 이달 중순경부터 음식점에 먼저 선보일 예정이다.

롯데칠성음료가 11월 중순 출시할 맥주 신제품 '크러시'. 사진 롯데칠성음료

롯데칠성음료가 11월 중순 출시할 맥주 신제품 '크러시'. 사진 롯데칠성음료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