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 대통령 “소상공인 저리 융자 위해 4조원 예산에 반영”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63호 02면

정부와 금융권이 소상공인 지원에 발 벗고 나선다. 정부는 저리 융자자금 4조원을 내년 예산에 반영했고, 하나은행은 1000억원에 상당의 소상공인 금융 지원 방안을 내놨다. 다른 주요 시중 은행도 비슷한 지원책 검토에 나섰다.

윤석열 대통령은 3일 “정부는 고금리로 인한 부담을 낮추기 위해 저리 융자자금 4조원을 내년 예산에 반영했다”며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 대출로 바꿔주는 특단의 지원 대책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 킨텍스 ‘2023 대한민국 소상공인대회’에 참석해서다. 윤 대통령이 언급한 ‘특단의 지원 대책’에 대해 익명을 원한 여권 관계자는 본지에 “대환 대출 금리를 현재 7%에 육박하는 신용대출 금리보다 낮은 4%대로 낮추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며 “그 외에도 다양한 금융지원 프로젝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그래픽=이정권 기자 gaga@joongang.co.kr

이날 윤 대통령은 축사에서 정부가 추진 중인 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직접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코로나 시기 선지급한 재난지원금에 대해 8000억원의 환수금을 전액 면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늘어나는 에너지, 원재료비 부담을 줄이기 위해 가스요금 분할 납부제를 실시하고 노후화된 냉난방기 6만4000개를 교체하도록 지원하는 한편, 연중 상시 운영하는 전 국민 소비 축제와 온누리상품권 특별할인 행사를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하나은행은 이날 “고금리 장기화와 경기둔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동반성장을 위해 총 1000억원 규모의 금융 지원 대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최근 대통령 발언과 무관하게 오래전부터 준비해 온 지원책”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윤 대통령이 은행에 대해 “종노릇” “갑질” 등 작심 비판을 쏟아낸지 나흘 만이다.

금융 지원안에는 ▶이자 캐시백 ▶서민금융 공급 확대 ▶에너지 생활비·통신비 지원 ▶경영 컨설팅 지원 등이 담겼다. 우선 다음 달부터 소상공인·자영업자 약 11만명에게 6개월간 전월 납부한 이자를 매달 돌려주는 ‘이자 캐시백’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코로나19로 원금 및 이자 상환을 유예했었던 고객 2500명(40억원)과 제조업 소상공인 2만1000명(210억원), 소상공인 정책금융 대출 상품을 이용하는 고객 3만2000명(115억원),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서로 대출받는 고객 약 6만명(300억원)에게 총 665억 규모로 지원한다. 1인당 평균 약 57만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자와 관계없이 직접 현금을 주는 방안도 포함했다. 하나은행은 우선 서민금융상품 이용자와 고금리 취약 차주 중에서 15만명을 선정해 약 300억원의 에너지 생활비를 지원한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면 1인당 최대 20만원을 현금으로 받는다. 또 신규 가맹점 소상공인 고객 4만명에게는 1인당 5만원(약 20억원)을 통신비로 줄 계획이다.

이 같은 은행의 취약계층 금융 지원은 다른 시중은행으로도 확산하는 분위기다. 3일 신한은행 관계자는 “그룹 회장 주도로 은행이 중심이 된 진정성 있는 지원책을 준비 중”이라고 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도 “회장이 그룹사 대표를 긴급 소집해 각 계열사별로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대규모 상생 금융 방안을 준비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KB국민도 비슷한 상생 지원책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