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손피켓·야유 금지" 여야 합의…시험대는 尹 시정연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여야가 국회 회의장에서 피케팅을 하거나 고성을 지르는 행위를 자제하기로 했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7회 국회(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의 국정에 관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항의하고 있다.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6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7회 국회(임시회) 제5차 본회의에서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의 국정에 관한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항의하고 있다. 뉴스1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는 24일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우선 회의장 분위기를 개선해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이루고, 본회의장과 상임위 회의장에 피켓을 소지하고 부착하는 행위를 안 하기로 합의했으며, 본회의장에서 고성이나 야유를 하지 않는 것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께 국회가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이고 여야가 지나치게 정쟁에 매몰됐다는 모습을 보이는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이런 노력을 앞으로 지속해 함께 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도 이날 국정감사 대책회의에서 “본회의장과 상임위 회의장에서 손피켓을 들고 가지 않기로 했다”며 “대통령 시정연설, 여야 교섭단체 대표연설 시에는 자리에 앉아있는 의원들이 별도의 발언·말씀을 하지 않는 것으로 우리가 일종의 신사협정을 제안했고, 여야가 이에 대해 합의했다”고 말했다.

21대 마지막 국감이 시작된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측 의원들이 신원식 국방부 장관 임명철회 피켓팅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21대 마지막 국감이 시작된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측 의원들이 신원식 국방부 장관 임명철회 피켓팅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회에서 피케팅(손팻말 시위)을 삼가자는 방안은 홍 원내대표의 구상이었다고 한다. 이런 의견을 전해 들은 김진표 국회의장이 23일 양당 원내대표와의 오찬 회동에서 이를 제안해 합의했고, 다음날인 24일 각각 오전 회의에서 공식화한 것이다. 최근 국민의힘이 정쟁성 현수막을 철거하기로 한 데 대해 민주당이 환영하는 등 여야가 총선을 앞두고 정치문화를 개선하려는 노력으로 풀이된다.

21대 국회는 피케팅과 야유·고성으로 파행이 잦았다. 지난 10일 국방부 국정감사는 신원식 국방부 장관에 대한 임명철회를 요구하는 야당의 피케팅과 이에 반발한 여당의 불참으로 파행됐다. 17일 KBS(한국방송공사) 국정감사도 박민 전 문화일보 논설위원의 KBS 사장 후보자 임명 제청을 비판하는 야당의 피케팅으로 시작한 지 30분 만에 중단됐다.

교섭단체 대표연설 때도 고성과 막말이 되풀이됐다. 지난 6월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가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 중 민주당 정청래 최고위원이 김 대표 울산 땅 투기 의혹을 겨냥해 “땅 대표”“땅 파세요”라고 야유를 퍼부었다. 그러자 국민의힘에서도 “야 정청래!”라는 고함이 터져나왔다.

지난해 10월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마치고 국회를 떠난 뒤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장진영 기자

지난해 10월 25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 의원들이 윤석열 대통령이 시정연설을 마치고 국회를 떠난 뒤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장진영 기자

바뀐 국회 문화의 시험대는 오는 31일 국회에서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의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은 지난해 10월 윤 대통령의 첫 국회 시정연설을 헌정사상 최초로 보이콧했다. 당시 검찰의 중앙당사 압수수색에 격앙된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국회 도착시각에 맞춰 국회 로텐더홀 계단에서 “야당 탄압 중단하라”는 문구를 들고 시위에 나선 뒤, 윤 대통령 연설이 진행되는 동안 맞은편 예결위회의장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열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