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명 사망’ 가자 병원 폭발 이후 중동 곳곳에서 시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7일(현지시간) 가자시티 중심부의 알아흘리 아라비 침례병원 폭격사건 이후 중동 여러 국가에서 밤새 시위가 이어졌다. 앞서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보건부는 이 병원이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아 최소 500명 이상이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보건부는 이 병원이 폭격 당시 수천 명의 난민들을 보호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요르단에서는 이날 밤 암만의 이스라엘 대사관을 습격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요르단 보안군은 최루탄을 쏘며 시위대를 해산했다.

17일(현지시간) 가자시티 알아흘리 아라비 침례병원에서 부상당한 팔레스타인인들이 알 시파 병원에 앉아 있다. 이스라엘군은 이와관련 오작동된 팔레스타인 로켓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가자시티 알아흘리 아라비 침례병원에서 부상당한 팔레스타인인들이 알 시파 병원에 앉아 있다. 이스라엘군은 이와관련 오작동된 팔레스타인 로켓이 원인이라고 주장했다.AP=연합뉴스

요르단 보안군이 17일(현지시간) 밤 수도 암만의 이스라엘 대사관을 습격하려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요르단 보안군이 17일(현지시간) 밤 수도 암만의 이스라엘 대사관을 습격하려는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라크에서는 수백 명이 바그다드 거리로 나와 반이스라엘 구호를 외쳤다. 바그다드 보안당국은 이날 시위대 수십명이 ‘그린존’으로 통하는 다리를 건너려 했지만 보안군이 이를 저지했다고 밝혔다. 바그다드 그린존에는 이라크 정부청사와 미국 대사관 등 여러 대사관이 들어서 있다.

18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가자지구 병원 폭발로 수백 명의 팔레스타인인이 사망한 후 이라크인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가자지구 병원 폭발로 수백 명의 팔레스타인인이 사망한 후 이라크인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CNN에 따르면 이란 테헤란에서는 수백명의 시위대가 영국과 프랑스 대사관 앞에 모여 "프랑스ㆍ영국ㆍ미국, 시오니스트에 대한 죽음을(death to France, England, America, and the Zionists)"이라고 외쳤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대사관 벽에 달걀을 던지기도했다.

이란의 학생과 시민들이 18일 이란 테헤란에 있는 영국 대사관 앞에서 팔레스타인 지지시위를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란의 학생과 시민들이 18일 이란 테헤란에 있는 영국 대사관 앞에서 팔레스타인 지지시위를 벌이고 있다 EPA=연합뉴스

레바논에서는 베이루트 북쪽 미국 대사관으로 이어지는 광장에 수백 명의 시위대가 모여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18일(련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미국 대사관 밖에서 가자지구 병원 폭발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이다 레바논 보안군과 충돌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8일(련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미국 대사관 밖에서 가자지구 병원 폭발에 항의하며 시위를 벌이다 레바논 보안군과 충돌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터키 이스탄불에서는 이스라엘 국기를 태우며 시위를 벌였다.

18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 주재 이스라엘 영사관 근처에서 이스라엘을 비판하는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 주재 이스라엘 영사관 근처에서 이스라엘을 비판하는 시위대. 로이터=연합뉴스

한편 이스라엘 이츠하크 헤르초그 대통령과 이스라엘방위군(IDF)는 이번 공격은 하마스 외 또 다른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이슬라믹 지하드의 로켓 발사 실패 때문이라고 주장하며 거듭 자신들의 소행이 아니라고 부인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