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QR로 입장, 나올 땐 자동결제…첨단기술 도입 속도 내는 편의점

중앙일보

입력

편의점 GS25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역 근처에 스마트 편의점 ‘가산스마트점’을 5일 오픈했다. 사진 GS25

편의점 GS25가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역 근처에 스마트 편의점 ‘가산스마트점’을 5일 오픈했다. 사진 GS25

편의점 입구에서 고객이 QR코드를 스캔한 뒤 입장한다. 매대의 상품을 집으면 인공지능(AI) 카메라가 행동을 인식하고, 무게 감지 센서는 상품 이동 정보를 실시간 수집한다. 고른 물건을 들고 전용 게이트를 빠져나오면 결제는 자동으로 처리되고, 영수증은 모바일로 받는다.

AI 기반 ‘스마트 편의점’을 이용하는 모습이다. 출입부터 상품 구매, 결제까지 소비 전 과정이 사람의 개입 없이 운영되는 게 특징이다. 편의점 업계는 첨단 기술 도입에 속도를 내고,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 편의점을 확대하고 있다.

5일 편의점 GS25는 서울 금천구 가산디지털단지역 근처에 ‘가산스마트점’을 오픈했다. 스마트폰 QR코드를 통해 입장하고, 원하는 상품을 들고나오면 자동 결제되는 이른바 ‘테이크 앤 고’(Take&Go) 편의점이다.

가산스마트점에는 ▶QR코드 등을 통한 고객 식별 시스템 ▶고객 행동과 상품 정보를 분석하는 딥러닝 AI 카메라 ▶상품 이동 정보를 수집하는 정밀 무게 감지 센서 ▶통합 자료를 분석·처리하는 클라우드 판매정보 시스템(POS) ▶AI 기반 자동 결제 시스템 등 고도화 기술이 총동원됐다. GS25 관계자는 “누구나 이용 가능한 완전 개방형 편의점으로, 담배와 간편식·음료 등 1000여 종의 상품을 판다”며 “유동 인구가 많은 역세권에 오픈한 것이 유의미한 부분”이라고 말했다.

‘이마트24 스마트 코엑스점’은 고객이 상품을 들고나오면 자동으로 결제되는 최첨단 시스템이 적용된 매장이다. 사진 이마트24

‘이마트24 스마트 코엑스점’은 고객이 상품을 들고나오면 자동으로 결제되는 최첨단 시스템이 적용된 매장이다. 사진 이마트24

이마트24도 일반 고객이 이용 가능한 ‘스마트 코엑스점’을 운영하고 있다. 매장에서 상품을 들고나오면 자동 결제된다. 지난달에는 고객의 간편한 입장을 돕는 ‘원스톱 게이트’ 기술을 도입해 한 단계 진화했다. 기존엔 키오스크 통해 신용카드 인증→스마트폰으로 전송받은 QR코드 확인→게이트에 QR코드 인식→게이트 오픈의 절차를 거쳐 평균 15~20초가 걸렸으나 이제 신용카드를 인증하기만 하면 입장할 수 있어 시간이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CU가 운영 중인 완전 무인 편의점. 사진 CU

CU가 운영 중인 완전 무인 편의점. 사진 CU

CU는 안면 인증 시스템을 도입한 완전 무인 편의점 4곳을 운영하고 있다. 처음 한 번만 등록하면 재방문 시에는 스마트폰 없이 안면 스캔만으로 출입과 결제가 가능하다. 또 야간에만 무인으로 운영하는 ‘하이브리드 편의점’ 400여 곳을 운영 중이다. 하이브리드 편의점은 운영 시간을 확대해 평균적으로 매출을 15~20% 높이는 효과가 있다. 세븐일레븐도 안면 인식 기능을 도입한 ‘DT 랩 스토어’를 2021년부터 운영하고 있다.

세븐일레븐이 운영하는 DT 랩 스토어. 사진 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이 운영하는 DT 랩 스토어. 사진 세븐일레븐

업계 관계자는 “점주들에게는 운영 효율화를 돕고 고객들에게는 새로운 쇼핑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첨단 기술을 앞다투어 도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