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금메달-동료 군면제도 날린 세리머니…정철원 "진심으로 후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스피드 3000m 계주에서 한국 마지막 주자 정철원이 이른 세리머니를 하다 대만 선수에게 역전을 허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항저우 아시안게임 롤러스케이트 남자 스피드 3000m 계주에서 한국 마지막 주자 정철원이 이른 세리머니를 하다 대만 선수에게 역전을 허용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 이른 세리머니로 금메달을 놓친 롤러스케이트 정철원(안동시청)이 소셜미디어에 사과문을 올렸다.

정철원은 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시안게임 단체전 결승에서 선수로서 하지 말아야 할 경솔한 행동을 했다"며 "함께 경기했던 선수들과 많은 팬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를 대표하는 선수로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지 않았던 저의 행동에 진심으로 후회하며 반성하고 있다"라며 "항상 끝까지 최선을 다하는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철원은 지난 2일 중국 저장성 항저우 첸탕 롤러스포츠 센터에서 열린 대회 3000m 계주 결승에서 마지막 주자로 나왔다. 그는 결승선 통과를 앞둔 상태에서 두 팔을 번쩍 들어 올리는 세리머니를 하다 대만에 역전 우승을 허용했다.

한국은 대만에 0.01초 차로 뒤지며 은메달을 획득했고, 정철원과 동료 최인호(논산시청)는 병역특례 혜택도 놓쳤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