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 "잊히고 싶다더니...文 이젠 강서구청장 선대위원장 나서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 페이스북 캡처

문재인 전 대통령. 사진 페이스북 캡처

국민의힘은 1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겨냥해 "절망을 남기고도 잊히고 싶다던 전직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의 고비마다 정치의 한복판에 서고 있다"고 했다.

장동혁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문 전 대통령은) 강서구청장 선거를 앞두고도 민주당 선대위원장이라도된 듯 전면에 나서고 있다"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홍익표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의 취임을 축하하며 "내년 총선 승리의 기틀을 마련해 국민께 희망을 드리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장 원내대변인은 "이번 강서구청장 선거는 문재인 정부와 이재명 대표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한 선거가 아닌 강서구의 중단 없는 발전을 위한 선거"라며 "이미 강서구민의 선택을 받은 후보, 힘 있는 여당 후보로서 강서구 발전의 마침표를 찍을 유일한 후보는 바로 김태우 후보"라고 했다.

이어 "문 전 대통령과 이재명 대표는 이번 선거를 본인들의 정치적 계산으로 혼탁하게 만들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오롯이 강서구와 강서구민을 위한 선거가 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수 대변인도 논평에서 "민주당은 김태우 후보의 귀책사유로 강서구청장 선거가 다시 치러진다고 생떼를 쓰고 있다"며 "강서구 보궐선거의 원인은 김 전 구청장이 제보를 결심케 했던 문재인 정권의 숱한 비리 행위 아니겠냐"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이번 보궐선거를 국민에 의한 정권 심판이라고 하지만 틀렸다"며 "이번 선거는 강서구 시민에 의한, 강서구를 소외시켰던 자들에 대한 심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