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인천 연평도서 마약 투약 혐의 선원 잠적…경찰 추적

중앙일보

입력

인천 연평도에서 마약을 투약한 것으로 추정되는 40대 남성이 스스로 조사를 받겠다고 한 뒤 일주일 넘게 잠적해 경찰이 추적에 나섰다.

30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1일 40대 선원 A씨가 중부서를 찾아 “지난 19일 옹진군 연평도 민박집에서 40대 갑판장 B씨와 함께 필로폰을 투약했다”고 자수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간이 마약 검사한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오자 그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씨가 마약을 권유해 호기심에 함께 투약했는데 갑자기 150만원을 빌려달라고 했다”며 “돈을 빌려주지 않으면 마약을 투약한 사실을 경찰에 알리겠다고 협박해 자수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당일 공범으로 추정되는 B씨에게 연락했고, 그는 마약 투약 사실을 인정하며 다음 날 스스로 육지에 나가 조사를 받겠다고 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B씨는 당일 오후 배편으로 연평도를 빠져나간 뒤 경찰 연락을 받지 않고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경찰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B씨의 도주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경찰에서 정식 출석 요구를 한 것은 아니고 B씨가 스스로 경찰에 와 조사를 받기로 했다”며 “체포영장을 발부받지는 않은 상태로 추후 B씨를 추적해 붙잡으면 정확한 마약 투약 여부와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