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이 사랑했던 해병대"…故 채수근 상병 부모 눈물의 편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수근이가 사랑했던 해병대에서 다시는 이같이 비통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 마련해주시길..."

수해 현장에서 실종자 수색 중 급류에 휩쓸려 순직한 해병대 소속 고(故) 채수근 상병 부모의 자필 편지가 공개됐다.

고(故) 채수근 상병의 부모의 편지. 사진 페이스북 캡처

고(故) 채수근 상병의 부모의 편지. 사진 페이스북 캡처

고(故) 채수근 상병의 부모의 편지. 사진 페이스북 캡처

고(故) 채수근 상병의 부모의 편지. 사진 페이스북 캡처

22일 해병대 공식 페이스북에 공개된 편지에서 채 상병의 부모는 "삼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 전 국민의 관심과 위로 덕분에 장례를 잘 치를 수 있었다. 진심 어린 국민 여러분들의 마음을 잊지 않고 가슴 깊이 간직하겠다"고 밝혔다.

채 상병의 부모는 "윤석열 대통령님의 말씀과 조전으로 큰 위로가 되었다. 한덕수 총리님을 비롯해 각계각층에서 먼 거리를 마다치 않고 기꺼이 찾아오셔서 진심 어린 격려를 해주셨다"며 "유가족을 다독여주신 귀한 말씀들을 기억하며 어떻게든 힘을 내서 살아가 보겠다"고 했다.

이어 "특히 신속하게 보국훈장 추서해주셔서 수근이가 국가유공자로서 국립묘지에 안장될 수 있도록 조치해주신 보훈관계당국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끝까지 우리 아이 수근이 마지막 가는 길에 함께해주신 김계환 해병대사령관님을 비롯한 장병 여러분들과 유가족 심리치유를 지원해주신 119대원, 해병대 출신 전우회 등 장례를 무사히 치를 수 있게 도와주신 수많은 관계자분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거듭 인사했다.

채 상병의 부모는 또 사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철저한 원인 규명과 근본 대책 마련을 부탁했다. 채 상병의 부모는 "이번 사고를 계기로 수근이가 사랑했던 해병대에서 철저한 원인 규명을 통해 다시는 이같이 비통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제반 규정과 수칙 등 근본대책을 조속히 마련해 주시기를 기대한다"며 "또 안전한 임무수행 환경과 장비들을 갖추는 등 강고한 대책을 마련해서 '역시 해병대는 다르다'는 걸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게 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간절하게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끝으로 "해병대 가족의 일원으로서 국민과 함께 해병대를 응원하며, 해병대가 더욱 발전해나가는 모습을 항상 지켜보겠다"며 "정말 원하는 것은 지금 이순간에도 우리 수근이가 이 자리에 같이 있다면 여한이 없겠다는 심정뿐"이라고 했다.

22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체육관인 '김대식관'에서 열린 고 채수근 상병 영결식에서 영현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체육관인 '김대식관'에서 열린 고 채수근 상병 영결식에서 영현이 입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1일 오후 해병대 1사단 내 김대식 관에 마련된 고 채수근 상병의 빈소 영정 앞에 정부가 추서한 보국훈장 광복장이 놓여져 있다. 뉴스1

지난 21일 오후 해병대 1사단 내 김대식 관에 마련된 고 채수근 상병의 빈소 영정 앞에 정부가 추서한 보국훈장 광복장이 놓여져 있다. 뉴스1

이날 경북 포항 해병대1사단 체육관인 김대식관에선 채 상병의 영결식이 해병대장(葬)으로 진행됐다. 영결식에는 유가족, 친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해병대 장병 등 800여명과 국민의힘 지도부 등이 참석했다.

장례위원장을 맡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은 "전우를 지키지 못한 지휘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며 사랑하는 아들을 가슴에 묻어야 하는 부모님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해병이 있는 모든 현장이 안전할 수 있도록 돌아보겠다. 채수근 상병의 명복을 빈다"고 말했다.

22일 경북 포항시 남구 해병대 1사단 내 김대식 관에서 엄수된 고 채수근 상병 영결식에서 이종섭 국방장관(오른쪽 두번째)이 유가족들에게 고개를 숙이고 있다. 뉴스1

22일 경북 포항시 남구 해병대 1사단 내 김대식 관에서 엄수된 고 채수근 상병 영결식에서 이종섭 국방장관(오른쪽 두번째)이 유가족들에게 고개를 숙이고 있다. 뉴스1

22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체육관인 '김대식관'에서 열린 고 채수근 상병 영결식에서 해병대원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체육관인 '김대식관'에서 열린 고 채수근 상병 영결식에서 해병대원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연합뉴스

채 상병과 함께 생활했던 동기생 진승현 일병은 추도사에서 "모든 일에 앞장서 일하던 너는 내가 봤던 그 누구보다 진정한 군인이었다"고 깊이 애도했다. 진 일병은 "너를 만나게 돼 나에게는 엄청난 행복이었고 너가 계획했던 꿈들 그곳에서 편하게 쉬며 이루길 기도할게"라며 고인을 추모했다.

영결식 이후 채 상병의 유해는 화장을 거쳐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당초 안장지로 채 상병의 유족이 자택과 가까운 봉안당 시설의 임실호국원을 고려했지만, 채 상병의 부친이 양지바른 묘역에 꼭 아들을 묻어달라고 간곡히 요청하면서 유족과 협의해 이같이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채 상병에 대한 애도와 예우를 위해 안장식이 거행되는 동안 전국 지방보훈관서와 국립묘지, 소속 공공기관에 조기를 게양한다고 국가보훈부가 밝혔다. 순직 군인의 안장일에보훈부 소속 기관에서 조기를 게양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부는 지난 21일 채 상병에게 '보국훈장' 광복장을 추서하기도 했다. 보국훈장은 국가안전보장에 뚜렷한 공을 세운 사람에게 주는 훈장으로 광복장은 보국훈장 중 병사가 받을 수 있는 가장 높은 등급의 훈격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