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등교하던 초등생 4명 성추행…경기도청 사무관, 직위해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등교 중이던 초등학생 4명을 잇달아 성추행한 혐의로 붙잡힌 경기도청 사무관이 직위해제 조치됐다.

22일 경기도청에 따르면 A씨(30대)는 지난 17일 오전 8시 45분쯤 도내 한 아파트 일대에서 등교 중이던 초등학생 B양 등 4명을 잇달아 추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피해 학생들에게 접근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 학생들은 대부분 고학년이었으며 이를 목격한 한 시민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로부터 범죄 사실을 통보받은 도는 사건 다음 날인 18일 A씨를직위 해제했다. 최근 A씨는 병가를 내고 사무실에 출·퇴근 하지 않는 상황이었다.

도 관계자는 “사안이 엄중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인사위원회 개최 등 징계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법원은 지난 19일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 등 구속사유가 충분히 소명되지 않는다”며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경찰은 불구속 신분으로 A씨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이 기사 어때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