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구독자 23만' 유튜브로 도박사이트 유인…베팅 입금만 450억

중앙일보

입력

카카오톡 대화방 캡처 화면. 사진 서울 마포경찰서

카카오톡 대화방 캡처 화면. 사진 서울 마포경찰서

불법 도박사이트 운영진과 짜고 도박 상황을 유튜브로 중계하면서 시청자를 사이트로 유인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서울 마포경찰서는 도박공간개설 혐의로 일당 9명을 검거하고 총책 전모(27)씨 등 4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중학교 동창 등의 관계인 이들은 지난해 6월부터 인천 부평구 사무실에서 불법 사이트로 도박하며 이를 유튜브로 중계했다.

이들은 유튜브 채팅창에 카카오톡 공개 대화방 주소를 올려놓고 시청자가 대화방에 들어오면 도박사이트의 주소와 함께 가입에 필요한 추천인 코드를 전송하는 방식으로 가입을 유인했다.

미국에 서버를 둔 이 사이트에 가입하면 이용자들은 사이트에서 중계되는 바카라의 승자를 맞추는 방식으로 도박에 참가할 수 있었다. 바카라 한 회당 1000만원까지 베팅할 수 있었다.

이들이 운영한 유튜브 채널 33개의 구독자는 모두 23만여명이다.

경찰은 이들이 모집한 도박사이트 회원들이 지난해 8월부터 올해 3월까지 8개월간 불법 도박 계좌에 입금한 금액은 450억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전씨는 회원을 유치한 대가로 도박사이트 운영진으로부터 매월 수당을 정산받아 약 8억원을 현금으로 넘겨받았으며, 공범들에게 인당 월 300만∼1000만원씩 나눠줬다.

이들은 도박게임 중계 시 마스크와 선글라스로 얼굴을 가리거나 대포폰과 대포통장을 사용하는 등 신분을 철저히 숨겼고,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사무실을 2∼3개월 단위로 이전하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 3월 첩보를 입수한 뒤 수사를 벌여 지난달 부평구의 사무실과 자택 등지에서 일당을 검거하고 지난달 10일 4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범죄 수익 은닉을 막기 위해 사무실 임대차보증금 등 약 1억원에 기소 전 추징보전을 신청, 인용 결정을 받았으며 이들이 보유하고 있던 현금 6350만원도 압수했다.

또한 범죄에 사용된 유튜브 채널에 대해 방송통신위원회에 차단을 요청했으며, 도박사이트 관리책 등 나머지 공범도 쫓고 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