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애플페이 오늘 국내 출시…현대카드로 사용 가능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애플이 21일 한국 시장의 애플페이 출시를 공식 발표했다.

애플페이는 아이폰, 애플워치, 아이패드, 맥을 통해 이용할 수 있는 간편결제 서비스다.

애플은 이날부터 현대카드를 애플페이에 추가해 국내 오프라인 가맹점, 앱 및 온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국내 가맹점뿐만 아니라 애플페이를 지원하는 전 세계 수백만 개 가맹점에서 온라인, 오프라인 및 인앱결제를 진행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애플페이. 사진 애플

애플페이. 사진 애플

제니퍼 베일리 애플페이 및 애플 월렛 담당 부사장은 “한국의 많은 소비자는 오프라인 가맹점, 온라인 웹사이트, 앱 등 일상생활에서 결제를 할 때 애플페이를 사용하길 고대해 왔다”며 “편리하면서도 안전한 결제 방식인 애플페이를 한국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애플페이 사용법은 간단하다. 측면 버튼(홈 버튼)을 두 번 누른 뒤 아이폰이나 애플워치를 ‘근거리 무선 통신’(NFC) 결제 단말기에 가까이 대면 된다. 모든 애플페이 결제는 사용자의 페이스ID(얼굴 인식), 터치ID(지문인식) 또는 기기 내 비밀번호를 통해 인증된다.

애플은 애플페이가 철저한 보안 및 개인정보 보호 기술을 탑재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카드에서 발행한 비자, 마스터카드 브랜드 신용 카드 및 국내 전용 신용 카드와 체크 카드를 보유한 고객은 애플 기기에서 지갑 앱을 열고 애플페이에 추가할 수 있다.

다만 초기 사용 지점은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애플은 “코스트코, 투썸플레이스, 롯데백화점, 홈플러스, 그리고 편의점 등의 오프라인 가맹점은 물론, 배달의민족, 무신사, GS SHOP, 폴바셋, 롯데시네마 등의 앱 및 웹사이트에서 애플페이로 결제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