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작년 성과급 쏘더니…전직원에 또 400만원 특별 보너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세계 본점의 LED. [사진 신세계]

신세계 본점의 LED. [사진 신세계]

 지난해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 10조원을 달성한 신세계백화점이 전 직원에게 특별 격려금을 지급한다.

6일 신세계백화점에 따르면 손영식 신세계 사장은 이날 임직원에게 이메일을 보내 격려금 지급 계획을 알렸다. 이번 특별 격려금은 기존에 지급했던 하반기 성과급과 별개로 전 직급에 400만원씩 추가로 지급된다.

손 사장은 “창사 이래 처음으로 매출 10조원 달성, 사상 최대 이익, 강남점 2년 연속 글로벌 매출 1위 예상이라는 놀라운 실적을 거뒀다”며 “계획보다 초과한 영업이익의 10%를 재원으로 특별 격려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임원들은 향후 불확실한 경영 상황 등을 고려해 지급하지 않기로 사전에 공감했다”고 덧붙였다. 최근 고물가와 경기 침체 등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일부 직원은 더 많은 성과급을 지급한 다른 기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아쉬워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그러나 신세계백화점 관계자는 “불만이 있는 사람도 있을 수 있으나 대부분은 열심히 해서 또 받자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유통 업계에서는 앞서 CJ올리브영도 파격적인 성과급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CJ올리브영이 상품기획(MD) 부문 직원들에게 연봉의 80∼160%에 달하는 성과급을 지급했지만 다른 직군의 성과급은 이에 미치지 못했다는 글들이 올라오기도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