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은방 털다 들고 간 망치에 얻어맞은 강도…병원서 붙잡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낮에 망치를 들고 금은방을 털려던 강도가 되레 망치에 맞아 병원 치료를 받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27일 강도상해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서울 송파구 거여동의 한 금은방에 들어가 망치를 꺼내 들고 60대 주인 B씨를 위협했다.

B씨는 금품을 건네는 대신 몸싸움을 벌인 끝에 망치를 빼앗고 A씨를 제압했다.

이 과정에서 머리를 다친 A씨는 "먹고살기가 어려워 이런 짓을 벌였다"고 말한 뒤 그대로 달아났다.

B씨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1시간 20분 만에 인근 건물에서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검거 당시 A씨는 건물 안 병원에서 머리를 치료받고 있었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