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달리던 차 보닛서 돌연 연기가...그 불 또 고속도 방음벽 삼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27일 오전 8시쯤 경기 의왕시 과천의왕고속화도로 과천 방향 신부곡IC 부근에서 주행 중이던 아반떼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27일 오전 8시쯤 경기 의왕시 과천의왕고속화도로 과천 방향 신부곡IC 부근에서 주행 중이던 아반떼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사진 경기도 소방재난본부

27일 오전 8시쯤 경기 의왕시 과천의왕고속화도로 과천 방향 신부곡IC 부근에서 주행 중이던 아반떼 승용차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곧 갓길 옆 방음벽으로 옮겨붙으며 커진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에 따르면 차량 운전자는 보닛에서 연기가 피어오르자 고속화도로 갓길에 차를 세우고 내렸다. 이어 차량에서 시작된 불은 방음벽으로 옮겨붙었고 방음벽 3m가량이 소실됐다. 또 화재 지점 아래를 지나는 영동고속도로 상으로 불씨와 현수막 일부가 떨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인명 피해는 없었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16대, 인력 44명을 투입해 화재 발생 18분 만에 불을 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운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