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검찰 '이태원 참사' 관련 서울경찰청 정보과 간부 소환 조사

중앙일보

입력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뉴스1

서울 종로구 서울경찰청. 뉴스1

'이태원 참사'에 대한 보강수사를 벌이고 있는 검찰이 27일 서울경찰청 소속 간부들을 소환 조사했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서울경찰청 정보분석과장과 정보상황과장 등 정보과 직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검찰은 이들을 상대로 이태원 참사 전 서울청 정보과에서 자체적으로 생성한 '인파 우려 보고서'의 작성 경위와 당시 김광호 서울경찰청장에게 보고된 과정 등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청 정보과는 이태원 참사 보름 전인 지난해 10월 14일, 핼러윈 기간에 이태원에 인파가 많이 몰릴 수 있다는 내용이 담긴 정보보고서를 작성했다.

이 보고서는 당시 김 청장까지 보고됐고, 김 청장은 보고서 등을 근거로 핼러윈 기간 '시민 안전 대책 마련' 등을 관련 부서 직원들에게 지시했다.

검찰은 보고서를 받아 본 김 청장이 참사 발생 전 '인파 사고를 예견할 수 있었느냐'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지금까지 김 청장은 사고 위험을 전혀 예견하지 못해 기동대 배치 등 적절한 조처를 하지 못했다며, 자신의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를 줄곧 부인해왔다.

검찰은 세 번에 걸친 서울청 압수수색을 통해 얻은 압수물과 이날 소환한 정보과 직원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김 청장의 '사고 예견 가능성'을 입증하며, 혐의를 좁혀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김 청장은 지난해 11월 핼러윈 축제 당일 이태원에 10만명 이상이 몰릴 것이라는 보고를 받고도 적절한 대응 조치를 하지 않아 인명 피해를 키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