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기중 흥국생명 감독 고사… 선임 닷새 만에 훈련 한 번 못하고 물러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흥국생명 김기중 감독. 사진 흥국생명

흥국생명 김기중 감독. 사진 흥국생명

흥국생명 감독으로 선임됐던 김기중 코치가 고사했다. 흥국생명은 남은 시즌을 김대경 코치 대행 체제로 치르기로 했다.

흥국생명은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김기중 감독이 지휘봉을 잡지 않겠다는 의사를 전해왔다'고 밝혔다. 흥국생명은 지난 6일 2020~21시즌까지 4년간 흥국생명 수석코치를 지낸 김기중 감독을 선임했다고 발표했었다.

김기중 감독은 구단을 통해 "배구계 안팎에서 신뢰를 받아도 어려운 자리가 감독직인데, 여러 가지 오해를 불러올 수 있는 현 상황이 부담이다. 지금 감독직을 수행하는 것이 그동안 노력해 준 선수단과 배구 관계자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것 같다"고 고사 사유를 밝혔다.

흥국생명 구단은 '김기중 감독의 뜻을 존중해 당분간 김대경 감독대행 체제로 시즌을 치를 예정이며 감독 선임에 있어 물의를 일으킨 점을 사과한다'고 전했다.

지난 8일 IBK기업은행전에서 선수들을 독려하는 김대경 감독대행. 연합뉴스

지난 8일 IBK기업은행전에서 선수들을 독려하는 김대경 감독대행. 연합뉴스

관련기사

흥국생명은 지난 2일 권순찬 감독과 결별을 밝혔다. 구단은 '방향성이 달랐다'고 이유를 밝혔으나 팀이 2위를 달리는 상황에서 선수단 기용에 개입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김여일 단장이 물러난 뒤 팀을 맡은 신용준 단장은 "유튜브 등을 통한 팬들의 전술 지적을 받아들였다"고 해명해 더욱 큰 파장을 일으켰다.

지난 5일 GS칼텍스전에선 이영수 코치가 대행을 맡아 팀을 이끌었으나 경기 뒤 사퇴 의사를 밝혔다. 김기중 감독 선임이 발표됐으나 김 감독은 선수단과 상견례도 갖지 않고, 훈련도 하지 않았다. 결국 8일 IBK기업은행전은 김대경 코치가 선수단을 이끌었다. 배구 팬들은 이해할 수 없는 구단의 처사에 흥국생명 본사 앞에서 트럭 시위를 벌이는 등 반발하고 있다. 아래는 흥국생명 구단의 사과문 전문.

배구팬들과 핑크스파이더스 선수단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먼저 구단의 경기운영 개입 논란, 감독 사퇴와 갑작스러운 교체로 배구와 핑크스파이더스를 아껴주신 팬들께 심려를 드리게 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또한 이로 인해 마음에 큰 상처를 받은 핑크스파이더스 선수들과 코칭스태프에게도 머리 숙여 사과의 마음을 전합니다.

최근의 사태는 배구에 대한 관심과 애정이 경기운영 개입이라는 그릇된 방향으로 표현된 결과로써 결코 용납될 수도 없고, 되풀이되어서도 안될 일임에 분명합니다.

흥국생명 배구단은 앞으로 경기운영에 대한 구단의 개입을 철저히 봉쇄하고 감독의 고유 권한을 전적으로 존중할 것입니다. 구단의 굳은 의지가 단순히 구두선에 그치지 않도록 적극 노력하겠으며, 이번 일을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경기운영의 자율성’을 존중하는 흥국생명 배구단의 문화를 재정립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 핑크스파이더스의 주인은 흥국생명이라는 기업이 아니라 경기를 뛰는 선수들과 이들을 아껴주시는 팬들이라는 사실을 명심하고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구단을 운영해 나갈 것임을 약속드립니다.

흥국생명배구단 핑크스파이더스 구단주 임형준, 단장 신용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