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벤치에 감독은 없지만…흥국생명 선수들, 4연승 해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8일 IBK기업은행전에서 승리한 뒤 하이파이브를 하는 흥국생명 선수들. 연합뉴스

8일 IBK기업은행전에서 승리한 뒤 하이파이브를 하는 흥국생명 선수들. 연합뉴스

지도력 부재를 선수들 스스로 이겨냈다. 여자배구 흥국생명 선수들이 하나가 되어 4연승을 일궈냈다.

흥국생명은 지난 2일 권순찬 감독이 물러났다. 지난 5일 GS칼텍스전에서는 이영수 코치가 감독 대행을 맡았다. 그러나 이 코치는 이날 경기 직후 팀을 떠났다. 구단은 김기중 감독 선임을 발표했지만, 아직 구단에 합류하지 않았다. 결국 이날 경기는 김대경 코치가 대행으로 팀을 이끌었다.

선수들의 플레이에 박수를 보내는 흥국생명 김대경 감독대행. 연합뉴스

선수들의 플레이에 박수를 보내는 흥국생명 김대경 감독대행. 연합뉴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장염으로 몸 상태가 좋지 않은 김연경이 이날 경기에서 결장했다. 하지만 흥국 선수들은 정신력을 발휘했다. 세트 스코어 3-1로 승리하면서 4연승을 이어갔다. 선두 현대건설과 격차를 승점 4점 차로 줄였다.

김대경 대행은 "선수들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잘 뛰었다.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 비시즌 때부터 준비했던 대로 운동했다. 항상 해왔던 연습이 결과로 나왔다. 김연경은 GS칼텍스전부터 몸이 안 좋아서 체력적으로 떨어져 있었다. 웜업하면서 선수 본인, 트레이너들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휴식을 취할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링거를 맞을 정도로 몸이 좋지 않아 웜업존에서 대기한 김연경. 연합뉴스

링거를 맞을 정도로 몸이 좋지 않아 웜업존에서 대기한 김연경. 연합뉴스

김기중 감독의 합류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대경 코치는 "구단으로부터 새 감독님이 오시는 것과 관련해선 듣지 못했다. 해왔던 스케줄대로 선수들이 동요하지 않고 진행할 예정"이라며 "선수들이 훈련하고, 동요하지 않도록 하는 게 내 역할"이라고 말했다. 김 코치 역시 불편한 마음일 수 밖에 없다. 김대경 코치는 "코칭스태프도 동요가 있고, 솔직히 말씀드리면 다들 마음속으로 아픔이 있다. 이를 간직한 채 열심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승리한 선수들도 불편한 마음이긴 매한가지다. 김다은은 "경기 중간 중간 어려운 순간이 있었는데 잘 이겨내서 좋다"며 "(감독, 코치)선생님들이 안 계시지만 저희가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더 똘똘 뭉치려고 대화도 많이 했다. 나오기 전까지 분위기 띄우려고 서로 이야기 많이 했다"고 했다.

공격을 시도하는 김다은. 연합뉴스

공격을 시도하는 김다은. 연합뉴스

최고참인 김해란은 "경기 끝나고 이틀 밖에 시간이 없어서 마음 추스리기도 바빴다. 연경이도 몸이 안 좋았고, 여러 가지 상황이 있어 고참으로서 선수들 마음 잡는 게 힘들었다. 나까지 흔들리면 후배들이 흔들릴 거 같아서 참고 했던 부분도 있다"고 토로했다. 외국인선수인 옐레나도 "혼란스러웠다. 선수들과 같이 잘 이겨내려 했다"고 말했다.

그래도 최선을 다할 수 밖에 없는 건 팬들의 응원 때문이다. 흥국생명 팬들은 본사 앞 트럭시위를 진행하고, 선수들을 응원하는 '행복배구' 클래퍼를 준비하기도 했다. 김다은은 "많은 분들이 찾아와주셔서 힘을 더 얻고.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해란은 "팬들이 들고 온 피켓이 감동적이었고, 힘이 나는 거 같다. 팬들 덕분에 버틸 수 있다"며 고마워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