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킬러 본능 가진 대졸자 채용"...연봉 2억 직업의 정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하버드 의대

사진 하버드 의대

쥐 때문에 고민하는 미국 뉴욕시가 쥐를 전문으로 잡는 전문가 채용 공고를 냈다.

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뉴욕시는 최근 시 차원에서 쥐 제거 작업을 조율하고 책임질 전문가를 찾는다는 이례적인 구인 공고를 올렸다고 보도했다.

현재 뉴욕시는 보건국 산하에 해충·유해동물 대책본부서와 함께 쥐 박멸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있다. 또한 쥐의 생태를 연구하는 생물학자도 고용 중이다.

그러나 다양한 쥐 박멸 작업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책임자가 없었기 때문에 고위직을 신설했다는 것이 뉴욕시의 설명이다.

공고에 따르면 쥐 담당자는 연봉 12만~17만 달러(약 1억5000만원~2억2000만원)를 받을 수 있다. 이 업무를 맡기 위한 자격 조건은 대졸 이상에 5년 이상의 경험이다. 채용된 담당자는 도시의 쥐들을 통제하는 임무를 맡게 된다.

공고에는 “불가능한 일을 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는가? 뉴욕에 서식하는 쥐 떼와 싸우기 위한 킬러 본능과 신념이 필요하다”고 적혀있다.

쥐는 뉴욕의 오래된 골칫거리였지만, 최근 쥐들이 대담하게 행동하는 등 문제가 더 심각해졌다는 시민 불만이 확산하고 있다.

일각에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뉴욕시 쥐 떼의 습성을 바꾼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발생 직후 뉴욕시가 식당 영업을 중단하면서 쥐 떼가 실외로 나와 먹이를 찾기 시작했고, 이후 레스토랑의 실외영업이 시작되면서 쥐 떼가 길거리에서 먹이를 찾는 것이 당연하게 됐다는 것이다.

쥐와 각종 해충 등 방역 업무를 맡았던 뉴욕시 공무원들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대규모 백신 접종소에 배치됐던 것도 쥐 떼의 행동반경 확산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