욱일기 펼치자 곧장 제지한 FIFA…서경덕 "日 국제적 망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관중석에서 한 일본 축구 팬이 욱일기를 펼친 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7일(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일본과 코스타리카의 경기. 관중석에서 한 일본 축구 팬이 욱일기를 펼친 채 응원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일본 축구 팬이 욱일기로 응원을 펼치자 국제축구연맹(FIFA)이 곧바로 제지한 것에 대해 “너무나 적절한 조치였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밤 코스타리카와 일본과의 E조 2차 경기가 열리는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관중석에 일본 축구 팬들이 또 욱일기 응원을 펼쳤다”며 “하지만 경기장 안전요원들이 곧바로 출동해 이를 제지했다”고 했다.

경기장에 욱일기를 걸어 두려다 제지를 당하는 일본 팬도 있었다.

그는 “이는 FIFA가 드디어 욱일기 응원을 공식적으로 제지한 것이라 아주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또 “아시아 축구팬들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축구팬들을 존중하는 너무나 적절한 조치였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무쪼록 이번 일로 인해 일본은 국제적 망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며, 다시는 욱일기 응원을 펼치면 안된다는 좋은 교훈으로 삼아야만 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여세를 몰아, 전 세계 모든 스포츠 경기에서의 욱일기 응원을 다 퇴출시킬수 있도록 더 힘을 모으자”라고 강조했다.

서 교수는 러시아 월드컵부터 욱일기의 문제점에 관한 영상을 만들어 전 세계에 홍보하고 FIFA 측에 꾸준히 항의해온 우리나라 누리꾼들 덕분에 이번 성과가 이뤄진 것이라고 평가했다.

FIFA는 앞서 25일 잉글랜드와 미국 간 조별리그 B조 경기에서 십자군 복장을 한 잉글랜드 팬들의 입장도 제지했다. 아랍 지역의 입장에서 보면 십자군 복장은 무슬림에게 불쾌할 수 있다는 FIFA의 판단에서다. 십자군 전쟁은 그리스도교 원정대와 이슬람 세력 간 벌어진 종교전쟁이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