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석준 대법관 임명동의안 119일 만에 통과…역대 최장 기록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 사진 대법원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 사진 대법원

오석준(60·사법연수원 19기) 대법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재석의원 276명 중 찬성 220명, 반대 51명, 기권 5명)했다. 김명수 대법원장이 지난 7월 28일 윤석열 정부 첫 대법관 후보자로 오 대법관을 임명 제청한 지 119일 만이다. 박상옥 전 대법관(108일)의 경우를 뛰어넘는 역대 최장 기록이다.

오석준 신임 대법관은 28일 서울 서초동 대법원에서 취임식을 갖고 6년 임기를 시작한다. 이로써 81일간 이어졌던 대법관 공석 상태가 해소됐다.

앞서 국회 인사청문특위는 지난 8월 29일 오 대법관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마쳤지만, 더불어민주당 등 야당의 반대로 임명동의안이 본회의에 상정되지 못한 채 기약 없이 표류해 왔다. 야당은 오 대법관이 2011년 버스 기사가 800원을 횡령해 해고된 사건에 대해 정당하다 판결했지만, 2013년엔 변호사로부터 향응을 수수한 검사의 면직 징계에 대해 취소 판결해 그의 법적 잣대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해 왔다. 그가 윤 대통령과 서울대 재학 시절 알고 지내던 사이라는 점도 인준의 장애물로 작용했다.

그 사이 전임자인 김재형(57·18기) 전 대법관의 임기가 지난 9월 4일 종료되면서 14명의 대법관 중 한 명이 공석인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이 때문에 대법원 3부에서 김 전 대법관이 맡고 있던 사건 330건(퇴임일 기준)이 멈춰섰다. 이 중에는 일제 강제노역 피해 배상 관련 미쓰비시중공업 자산 매각 사건 등도 있다. 오 대법관 국회 인준을 앞두고 이날 재개되긴 했지만, 당초 매달 열어 왔던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성원이 되지 못해 지난 9월부터 잠정 중단되기도 했다.

오 대법관은 취임 직후 김 전 대법관이 남기고 떠난 사건 330건과 새로 배당돼 쌓여 있던 200여 건의 사건을 우선 맡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대법원장은 대법관 퇴·취임으로 구성에 변동이 생기면 소부(1~3부) 구성을 바꾸거나 사무분담을 조정할 수 있다.

오 대법관은 이날 국회 인준 직후 “앞으로 대법관의 직무를 수행하면서 국민 누구나 수긍할 수 있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판결, 법 앞의 평등이 지켜지는 판결, 우리 사회를 통합할 수 있는 균형 있는 판결을 할 수 있도록 성심을 다해 노력하겠다”며 “대법관의 임무를 마칠 때까지 초심을 잃지 않을 것을 약속드린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