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교육 아이랑GO 구독전용

[아이랑GO] 조상의 지혜가 담긴 조선 왕실의 붉은색, 홍염의 세계

중앙일보

입력

아이랑GO

아이랑GO’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아이가 “심심해~”를 외치며 꽁무니를 따라다닌다고요? 일기 숙제를 해야 하는데 ‘마트에 다녀왔다’만 쓴다고요? 무한고민하는 대한민국 부모님들을 위해 '소년중앙'이 준비했습니다. 이번 주말 아이랑 뭘할까, 고민은 ‘아이랑GO’에 맡겨주세요. 이번에는 조선 왕실을 상징하는 붉은색을 만드는 염색법인 홍염에 대해 알아봐요.

소중 학생기자단이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9호 김경열 홍염장(맨 오른쪽)을 만나 홍염에 대해 알아보고, 손수건을 홍염으로 물들여봤다.

소중 학생기자단이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9호 김경열 홍염장(맨 오른쪽)을 만나 홍염에 대해 알아보고, 손수건을 홍염으로 물들여봤다.

천연 재료를 활용한 고귀한 붉은색이 탄생하기까지  

조선시대가 배경인 사극을 보면 조선의 왕과 왕세자, 왕세손이 가슴·등·어깨에 금실로 용을 수놓은 비단옷을 입은 모습을 볼 수 있다. 이 옷은 왕이 가장 오랜 시간 입는 정복, 곤룡포다. 붉은색 곤룡포를 뜻하는 홍룡포는 머리에 쓰는 익선관과 더불어 조선의 왕 하면 자연스럽게 떠오르는 복장이다. 이렇게 붉은빛으로 천을 물들이는 염색법을 홍염이라고 한다. 인공적이지 않은, 자연에 순응한 천연 재료만 이용해 색채를 빚어내는 예술이다. 조선시대는 신분제 사회였기 때문에 정삼품 상(上) 이상의 품계(당상관)에 해당하는 대신들이나 왕가의 사람들만 붉은색으로 만든 옷을 입을 수 있었다.

김경열 홍염장이 복원한 조선시대 장군용 두정갑옷. 신분제 사회였던 조선시대에 붉은색은 높은 신분의 상징이었다.

김경열 홍염장이 복원한 조선시대 장군용 두정갑옷. 신분제 사회였던 조선시대에 붉은색은 높은 신분의 상징이었다.

왕과 왕세자 등 권력자들이 주로 붉은색 의복을 입었던 만큼, 왕실 의복에 쓰이는 홍염 역시 전문 장인이 있었다. 전통 홍염 기법은 다행히도 오늘날까지 이어져 내려왔다. 권도준·김하윤 학생기자가 서울시 종로구에 자리 잡은 전통홍염공방을 찾아 홍염을 복원·보존해 예술의 세계를 펼쳐온 서울시 무형문화재 제49호 김경열 홍염장(이하 김 장인)과 함께 홍염에 대해 알아보고, 직접 체험도 해보기로 했다.

홍염은 홍화와 소방목 등 홍색을 낼 수 있는 천연 재료가 원료다. 국화과의 꽃인 홍화는 잇꽃이라고도 불리며, 콩과인 소방목은 염색 원료뿐만 아니라 약재로 사용된다. 홍화의 경우 건조해 자루에 담고 물에 넣어 황색소를 먼저 제거한 뒤, 콩대나 홍화대를 태운 잿물을 이용해 홍색소를 추출한다. 여기에 오미자초를 섞으면 알칼리성인 잿물과 산성인 오미자초가 만나 발색이 일어나서 염색에 사용할 수 있는 액체 물감, 염액이 된다.

소중 학생기자단은 직접 홍염으로 손수건 염색에 도전해보기로 했다. 천을 염액에 담그기 전에 어떤 부분을 실로 홀치거나 묶어서 그 부분은 물감이 배어들지 못하게 하여 무늬를 만드는 우리 전통 염색 기법을 교힐염(絞纈染)이라 한다. 이 기법을 사용하면 초보자도 무늬가 있는 홍염을 할 수 있다.

우리나라 전통 염색 기법인 교힐염은 천을 염액에 담그기 전 특정 부분을 실로 묶어서 염액이 스미는 걸 방지한다.

우리나라 전통 염색 기법인 교힐염은 천을 염액에 담그기 전 특정 부분을 실로 묶어서 염액이 스미는 걸 방지한다.

홍염 재료 중 하나인 소방목으로 손수건을 붉게 물들여 본 소중 학생기자단.

홍염 재료 중 하나인 소방목으로 손수건을 붉게 물들여 본 소중 학생기자단.

“먼저 천을 원하는 대로 접어서 고무줄로 끝부분을 묶으세요. 천이 접힌 부분은 염액이 스며들지 않기 때문에 천 고유의 흰색이 남아있게 되고, 그러면 붉게 염색된 다른 부분과 대조가 되면서 문양이 생기죠. 어떻게 묶어도 상관없어요. 대신 꽉 묶어야 해요. 그리고 고무줄로 고정한 천을 명반(明礬)을 푼 물에 담그고 조물조물 주물러보세요. 명반은 손톱에 봉숭아꽃물을 들일 때도 사용하는데, 옷감에 염액이 잘 스며들게끔 돕는 매염제 역할을 해요. 홍염은 염액은 물론 매염제까지 인위적인 재료를 쓰지 않아요.” 매염제까지 먹인 천은 소방목으로 만든 염액에 담근다. 손에 염액이 묻지 않도록 비닐장갑을 끼고 고무줄로 묶은 천을 내가 원하는 농도의 색깔이 나올 때까지 염액에 넣었다 빼기를 반복한다.

붉게 염색이 된 천은 물로 헹궈서 겉에 묻은 불순물을 털어낸다. 이러한 과정을 수세라고 한다. 그리고 천을 꽉 짜서 물기를 제거한 뒤 고무줄을 빼고, 천을 펼치면 흰색 문양이 있는 붉은 손수건이 된다.

홍염은 붉은색을 낼 재료부터 염색을 돕는 매염제까지 자연에서 얻은 천연 재료만 사용한다.

홍염은 붉은색을 낼 재료부터 염색을 돕는 매염제까지 자연에서 얻은 천연 재료만 사용한다.

우리 전통의 색채 문화를 지탱하는 기둥 중 하나인 홍염. 알고 보니 초보자도 쉽게 도전해볼 수 있었다. 우리 조상들의 지혜와 미감이 담긴 홍염의 매력에 아이와 함께 빠져보는 건 어떨까.

아이랑GO를 배달합니다

이번 주말 뭘 할까 고민은 아이랑GO에 맡겨주세요. 아이와 가볼 만한 곳, 집에서 해볼 만한 것, 마음밭을 키워주는 읽어볼 만한 좋은 책까지 ‘소년중앙’이 전해드립니다. 아이랑GO를 구독하시면 아이를 위한, 아이와 함께 즐길 거리를 풍성하게 받아볼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