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권 보호’ 투표 부쳤더니…보수 포함 美 5개주 모두 "지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8일(현지시간) 미국 전역에서 상·하원 의원과 주지사 등을 선출하기 위한 중간선거가 치러진 가운데, 5개 주(州)에선 '주법에 낙태권 보호를 성문화하자'는 의견에 대해 찬반을 묻는 투표가 함께 진행됐다. 결과 집계가 완료된 3개 주에선 낙태권 보호 성문화에 찬성하는 의견이 과반인 것으로 나타났다.

낙태권을 찬성한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여성들이 8일 밤 미시간주의 낙태권 정책 투표에서 찬성 결과가 많이 나오자 환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낙태권을 찬성한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여성들이 8일 밤 미시간주의 낙태권 정책 투표에서 찬성 결과가 많이 나오자 환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이날 버몬트·미시간·캘리포니아·켄터키·몬태나 등 5개 주에서는 중간선거와 함께 '낙태할 권리 성문화'에 대한 찬반 투표를 시행했다. 현재 버몬트·미시간·캘리포니아 등 3개 주는 결과 집계가 완료됐고, 나머지 두 주는 집계 중이다.

집계 결과, 버몬트주는 낙태권 보호를 위한 법안 지지가 77%로 반대표(22.5%)를 압도했다. 미시간주에서도 낙태권을 주법에 포함하는 것을 55.8%가 찬성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도 65.3%가 찬성했다.

보수 성향의 지역인 켄터키주와 몬태나주에서는 아직 투표 결과가 집계되지 않았지만 낙태권을 옹호하는 유권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켄터키주에서는 '낙태권을 보호하지 않는다'고 선언하기 위한 주 헌법 개정 여부를 묻는 투표가 진행됐다. 유권자의 52.6%는 이에 반대표를 던져 '낙태권을 보호해야 한다'는 의사를 표현했다.

몬태나주에서는 '임신 주 수에 상관없이, 임신중단(낙태) 시도 중 산 채로 태어난 아기를 의료진이 살리려고 조치하지 않으면 처벌하는 법률을 시행하자'는 안건이 투표에 부쳐졌다. '낙태권을 제한하자'는 의미의 질문에 대해, 유권자 중 52.8%가 반대했다.

미국 가족계획연맹(PPFA)은 소셜미디어(SNS)에 "이번 투표 결과의 메시지는 명확하다"면서 "대다수의 미국인은 정부가 개인의 의료 문제에 결정을 내리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해석했다.

앞서 지난 6월 미국 연방 대법원에 '로 대 웨이드' 판결의 번복으로 미국 정부 차원에서 보장됐던 낙태권을 폐지한 바 있다. 이후 낙태권 폐지 여부에 대한 결정은 각 주 정부가 맡게 됐다. 이번 중간선거에서도 유권자들은 물가 상승과 더불어 낙태권이 투표에 영향을 미친 핵심 요인이라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