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년간 거꾸로 전시된 몬드리안의 이 작품…"다시 못바꾼다" 그 이유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독일 뒤셀도르프 주립미술관 K20 소속 큐레이터 수전 메이어뷰저가 몬드리안의 1942년 작품인 '뉴욕 시티 I' 앞에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독일 뒤셀도르프 주립미술관 K20 소속 큐레이터 수전 메이어뷰저가 몬드리안의 1942년 작품인 '뉴욕 시티 I' 앞에 서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네덜란드 추상화가 피에트 몬드리안(1872~1944)의 작품이 75년 동안 여러 갤러리에서 거꾸로 전시돼온 것을 한 미술사학자가 발견했다.

28일(현지시간) 영국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독일 뒤셀도르프 주립미술관 K20 소속 큐레이터 수전 메이어뷰저는 몬드리안의 1942년 작품인 '뉴욕 시티 I'이 첫 전시부터 계속해서 거꾸로 전시돼 왔다고 주장했다.

1945년 미국 뉴욕 현대미술관(MoMA)에 처음 전시된 이 작품은 1980년 뒤셀도르프 미술관으로 옮겨져 이곳에서 전시돼 왔다.

메이어뷰저는 올해 초 몬드리안 관련 전시를 기획하면서 이 같은 오류를 알게 됐다고 한다. 빨간색, 노란색, 파란색, 검은색 선으로 구성된 격자 무늬 가운데 더 촘촘한 부분이 작품의 하단이 아닌 상단에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메이어뷰저는 그 근거로 몇 가지를 제시했다. '뉴욕 시티 I'은 몬드리안의 '뉴욕 시티' 시리즈 중 하나로 접착테이프를 이용해 만든 작품인데, 그는 프랑스 파리 퐁피두 센터에 전시된 비슷한 무늬의 '뉴욕 시티'가 반대 방향으로 전시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75년 전 뉴욕 미술관에 이 작품이 처음 전시될 당시 사진을 보면 현재와 같이 거꾸로 작품이 돼 있다는 지적에는 "포장을 풀다가 뒤집힌 것 같다"고 현지 언론에 설명했다.

메이어뷰저는 1944년 2월 몬드리안이 폐렴으로 세상을 떠난 지 며칠 뒤 그의 아틀리에를 찾은 네덜란드의 한 스튜디오가 촬영한 사진에 이 작품이 지금과 반대 방향으로 돼 있었다는 점도 언급했다. 이밖에 작품 상단에 노란색 선이 끊긴 것을 보아 몬드리안이 작품을 제작할 당시에는 거꾸로 뒤집어서 작업한 것을 알 수 있다고 그는 설명했다.

다만 메이어뷰저는 작품의 방향을 다시 바꾸게 되면 파손될 위험이 있다며 이런 오류에도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전시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그는 가디언에 "접착 테이프가 이미 느슨하게 매달려 있어 지금 거꾸로 뒤집으면 중력의 영향을 받아 아래로 떨어질 수 있다"며 "이제는 그것마저 작품의 일부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