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간 교탁 밑 휴대폰 숨겼다…여교사 몰래 찍은 고교생 최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광주의 한 고교생이 여교사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광주 광산경찰에 따르면 광주의 한 사립고에 재학 중인 3학년 A군이 휴대전화를 교탁 아래 숨겨 여교사의 신체를 불법 촬영했다는 신고가 지난 5일 광산경찰서에 접수됐다.

광주시교육청과 사립고 등에 따르면 A군은 지난해 2학기부터 최근까지 1년여간 여교사만을 상대로 몰래 촬영해왔다.

A군의 휴대전화에는 150여개에 이르는 사진과 동영상이 발견됐다. 피해교사는 1명이 아니라 다수였다.

A군은 자신의 휴대전화 동영상 촬영 기능을 켠 채 교실 교탁 아래 끝부분에 둔 것으로 파악됐다. 촬영 액정화면 밝기를 어둡게 해 마치 휴대폰이 꺼져있는 것처럼 보이도록 했다.

또 자신의 교실 뿐 아니라 이동 수업반(선택과목)에서도 같은 수법으로 여교사를 몰래 촬영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군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단독 범행인지 공범이 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학교 측은 최근 교권보호위원회를 열고 A군을 퇴학 처분하는 중징계를 내렸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