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펠로시가 명나라 사신이냐...尹 통화는 신의 한수였다"

중앙일보

입력 2022.08.05 08:16

업데이트 2022.08.05 15:07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국회사진기자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국회사진기자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윤석열 대통령이 휴가 중 방한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전화 통화를 한 것에 대해 “신의 한수였다”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4일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대통령이 휴가 중에 어떻게 만나냐. 미 하원의장이 오면 외교 파트너인 국회가 영접을 나가든지 말든지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펠로시 의장과 별도의 회동을 갖는 대신 40분간 전화 통화를 했다. 최영범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펠로시 의장 방한과 윤 대통령 휴가 일정이 겹쳐 예방 일정을 잡기 어렵다고 미국 측에 사전에 설명했고, 펠로시 의장도 충분히 이해했다”고 설명했지만 여권 내에서도 한ㆍ미 동맹을 소홀히 한 처사라는 비판이 나왔다.

이에 대해 진 전 교수는 “(전화통화는) 신의 한 수였다”며 “내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만나주기도 뭐 한 상황에서 묘법, 묘책을 찾은 것 같다”고 했다.

회동 불발과 별개로 의전 홀대 논란도 일었다. 지난 3일 밤 펠로시 의장이 오산 미 공군기지에 도착했을 당시 정부 관계자나 여야 의원의 모습이 보이지 않아서다.

진 전 교수는 “의전 문제를 탓한다고 하면 국회를 탓해야 한다. 미국 측도 군기지여서 의전을 거절했다고 얘기를 했다”며 논란을 만들 필요가 없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펠로시를) 우리가 초청한 것도 아니고 미국 정부의 무슨 메시지를 들고 온 것도 아니다”라며 “의전도 우리가 ‘해 줄까’라고 했는데 ‘안 해도 돼’라고 해 끝난 문제인데 펠로시가 무슨 (조선시대 황제 칙사인) 청나라, 명나라 사신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외교결례’ 논란에 대해 외교부도 “외국 국회의장 등 의회 인사 방한에 대해선 통상 우리 행정부 인사가 영접을 나가지 않는다”며 “펠로시 의장의 ‘카운터파트’는 우리 국회의장이며, 금번 방한은 기본적으로 한미 의회 교류의 일환이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주한 미 대사관도 “미 정부 고위급 방한시 한국 외교부와 긴밀히 협조해 의전, 기획 관련 사항을 조율하고 있다”며 펠로시 의장이 오산 미공군기지에 도착할 때 우리측 영접이 없었던 건 협의를 거쳐 결정한 일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한편 펠로시 의장은 중국의 강력한 반발에도 대만을 방문했고 이후 한국과 일본을 찾는 동아시아 순방을 계획했다. 그는 1박2일간의 짧은 방한 일정을 마친 뒤 4일밤 일본으로 떠났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