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우크라이나 옥수수 실은 수출선...흑해 기뢰 뚫고 이스탄불 도착

중앙일보

입력 2022.08.03 11:23

업데이트 2022.08.03 11:28

우크라이나 곡물을 실은 시에라리온 국적 화물선 라조니가 2일 터키 이스탄불 인근 해역에 도착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곡물을 실은 시에라리온 국적 화물선 라조니가 2일 터키 이스탄불 인근 해역에 도착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우크라이나산 옥수수 2만6000t을 싣고 출항한 라조니호가 튀르키예에 도착했다. 튀르키예 국방부는 러시아의 침공 이후 5개월여 만에 처음으로 흑해를 통해 출항한 우크라이나의 곡물 수출선이 이스탄불에 도착했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화물선 라조니가 2일 밤 튀르키예 이스탄불의 보스포루스 해협 입구에 도착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화물선 라조니가 2일 밤 튀르키예 이스탄불의 보스포루스 해협 입구에 도착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일 이스탄불 보스포루스 해협을 항해하는 라조니호. AP=연합뉴스

2일 이스탄불 보스포루스 해협을 항해하는 라조니호. AP=연합뉴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1일 오전 9시께 우크라이나 오데사에서 출항한 시에라리온 국적의 라조니호는 2일 밤 9시께 이스탄불의 보스포루스 해협 입구 주변에 정박했다. 오데사항을 떠난 지 약 36시간 만이다.
라조니호는 출항 초반 흑해에 설치된 초반 기뢰 위험 탓에 매우 느린 속도로 움직여 애초 예정된 이 날이 아닌 3일 0시 이후에 도착할 것으로 한때 예상됐으나, 우크라이나 해역을 빠져나온 뒤 속도를 높여 첫 예상 일정대로 도착하게 됐다.

오즈칸 알툰불락 공동조정센터 지휘관이 2일 터키 이스탄불 합동조정센터(JCC)에서 시에라리온 국적의 화물선 라조니호가 수출용 곡물 1차 선적과 함께 오데사항을 떠난 것에 대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오즈칸 알툰불락 공동조정센터 지휘관이 2일 터키 이스탄불 합동조정센터(JCC)에서 시에라리온 국적의 화물선 라조니호가 수출용 곡물 1차 선적과 함께 오데사항을 떠난 것에 대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라조니호는 3일 오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유엔, 튀르키예로 구성된 공동조정센터(JCC)에 의해 선박 검사를 받게 된다.
JCC는 선박에 곡물 외에 무기 등 허용되지 않은 물품이 실렸는지를 확인한 후 문제가 없으면 라조니호의 보스포루스 해협 통과를 승인할 계획이다.
이후 라조니호가 지중해를 거쳐 목적지인 레바논 트리폴리에 도착하게 되면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5개월여 만에 흑해를 통한 첫 곡물 수출이 완료된다.

우크라이나 곡물을 실은 라조니호가 지난 1일 남부 오데사항에서 출항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곡물을 실은 라조니호가 지난 1일 남부 오데사항에서 출항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한편 러시아의 침공 이후 흑해가 봉쇄돼 세계 최대 식량 수출국 중 하나인 우크라이나의 곡물 최대 2500만t가량이 흑해 항만에 묶이면서 세계 식량 시장이 극심한 혼란에 빠졌다.
이후 지난달 22일 유엔과 튀르키예의 중재로 러시아와 흑해 항로의 안전을 보장하고 JCC가 수출입 절차 전반을 관리하도록 합의하면서 전쟁 이후 지난 1일 라조니호가오데사항에서 첫 수출길에 올랐다.
튀르키예 국방부는 앞으로 하루에 한 대꼴로 우크라이나에서 곡물 수출선이 출항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우크라이나는 현재 16척의 곡물 수출선이 출항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