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깜짝 등판…박수홍 공개 응원, 관계자도 몰랐다

중앙일보

입력 2022.07.02 14:11

업데이트 2022.07.03 09:42

방송인 유재석(오른쪽)이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 방송인 박수홍(왼쪽)을 향한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 MBC영상 캡처]

방송인 유재석(오른쪽)이 지난달 30일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 방송인 박수홍(왼쪽)을 향한 응원 메시지를 전했다. [사진 MBC영상 캡처]

방송인 유재석이 친형 부부와 법적 다툼을 벌이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을 공개적으로 응원한 이유가 밝혀졌다.

지난 1일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는 ‘오열한 박수홍. 유재석 등판 놀라운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 영상에서 이진호는 전날 방송된 MBC 시사프로그램 ‘실화탐사대’에 출연한 박수홍과 관련해 세 가지 사안을 언급했다.

먼저 이진호는 유재석이 직접 방송에 출연해 박수홍에게 응원 메시지를 보낸 것에 주목했다.

이진호는 “유재석과 박수홍이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것은 맞지만, 유재석은 자기 관리에도 철저한 인물이다. 실제로 유재석이 그간 분쟁 중인 사안에 대해서 특정인을 위해 응원을 나선 사례는 거의 없다”면서 “알아보니 유재석은 (실화탐사대) 제작진의 요청에 흔쾌히 응했다”고 전했다.

이어 “출연 자체가 비밀리에 이뤄져서 이날 함께 ‘실화탐사대’에 출연했던 관계자들조차 유재석의 출연 사실을 방송을 통해 알게 됐다고 한다”며 “박수홍 측 관계자는 ‘워낙 오랜 기간 막역하게 지내 온 사이다. 유재석에게도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 같다. 그만큼 박수홍을 믿는다는 뜻’이라고 전해왔다”고 설명했다.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영상 캡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 영상 캡처]

또 이진호는 박수홍이 친형을 비롯한 가족들과 분쟁 중임에도, 부모와의 갈등은 최대한 피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그는 “박수홍은 방송에서 친형에 대한 배신감을 털어놨지만, 부모님 이야기는 단 한 차례도 언급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진호는 박수홍 아내의 방송 출연 여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박수홍 아내의 ‘실화탐사대’ 출연 여부도 관심을 끄는 또 하나의 사안이었다”며 “아내 절친들과 아버지 등이 출연해 심경을 밝혔으나 결국 당사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고 했다.

이어 “박수홍 측 관계자는 ‘아내가 지난해 말도 안 되는 루머 때문에 대인기피증이 생길 정도로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고 전해왔다”며 “아직도 사람들 앞에 서는 걸 두려워한다고 하더라”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30일 MBC ‘실화탐사대’에 출연한 박수홍. [사진 MBC영상 캡처]

지난달 30일 MBC ‘실화탐사대’에 출연한 박수홍. [사진 MBC영상 캡처]

앞서 박수홍은 지난달 30일 ‘실화탐사대’에 출연해 친형 부부와 법적 다툼에 대한 심경을 방송에서 처음 고백했다.

박수홍은 친형 부부에게 30년 동안 100억원가량의 출연료와 계약금을 떼였다며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상태다.

이날 박수홍은 “형과 형수를 많이 믿었다. 처음에는 형님 측과 소통을 통해서 해결하려고 시도했다. 그런데 연락조차 안 되는 상황이 계속되면서 고소를 결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박수홍은 친형 부부가 비밀리에 박수홍 이름으로 된 사망보험 8개에 가입했고 월 납입 금액만 1000만원 이상이라는 사실도 뒤늦게 알게 됐다고 밝혔다. 다수의 보험이 노후 대비를 위한 저축성 상품이 아니라, 사망 보장 성격에 많이 치중된 보험이었다.

또 전 연인과 이별하게 된 이유 역시 친형의 극렬한 반대와 사주 때문이었다는 내용도 공개됐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박수홍을 응원하는 지인들의 영상이 공개됐고, 유재석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수홍이 형과 저는 1991년 KBS 대학 개그제 동기이자 정말 진한 우정을 나눈 그런 친한 형”이라며 “지금도 그 착한 심성과 성품은 변하지 않았고 제가 힘들 때 형이 저를 참 많이 위로해줬다”고 말했다.

이어 “저에게는 평생을 이어가면서 형한테 잘해야 하는, 진짜 좋은 형”이라며 “형을 좋아하고 존경한다. 앞으로도 우리의 마음 변하지 않고 평생을 의지하면서 그렇게 살자”고 응원했다.

이를 본 박수홍은 눈물을 흘리며 “잘 살지는 못했으나 부끄럽지 않게 살았다고 자부했는데, 많은 분들의응원 글을 읽으며 울면서 버텼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누군가 이겨내면 그다음 피해자가 없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말도 안 되는 거짓 속에서도 진실을 보게 되지 않을까 싶다. 작은 힘이나마 노력하면서 살겠다”고 덧붙였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