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 "작전중 양쪽 무릎 다쳐…직접 목격한 러 범죄 있다"

중앙일보

입력 2022.05.26 14:24

업데이트 2022.05.26 16:53

이근 [YTN 보도 캡처]

이근 [YTN 보도 캡처]

러시아 침공을 받은 우크라이나에서 외국인 의용병으로 활동하던 중 부상한 해군특수전전단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38)씨가 무릎 십자인대파열로 재활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YTN에 따르면 이씨는 조만간 귀국해 양측 무릎전방 십자인대파열에 대한 재활치료에 들어갈 예정이다. 현재 치료를 위해 우크라이나 내 안전지대에 머물고 있는 그는 "심각하게 안 다쳤으니 걱정하지 마시라"고 밝혔다.

이씨는 침투작전 중 부상을 당했다며 "무릎 양쪽을 다쳤다. 재활은 전 3개월이라고 생각하는데, 의사는 수술해야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2주간 현지 군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한다.

그러면서 현지 전장에서의 활동에 대해 "(전장에서) 특수 작전을 했고, 적지 안에 들어가서 계속 임무를 뛰었다"며 "오데사·헤르손…, 지금 상황이 많이 안 좋기 때문에 다른 데 제가 말씀은 못 드린다"고 덧붙였다.

[YTN 보도 캡처]

[YTN 보도 캡처]

그는 현지에서 러시아군의 전쟁 범죄를 많이 목격하고 기록했다며 '이번 전쟁은 선과 악의 대결'이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이씨는 "민간인들이 계속 도망치려고 한다. 차량을 타고 운전을 하고 있는데 그런 차량에다가 (러시아가) 그냥 쏘더라"며 "제가 직접 눈으로 확인했고, 작전 캠으로 또 녹화도 했다"고 말했다.

또 자신에 대한 비난 여론은 알지만 우크라이나 사람들을 지켜주는 건 당연하다고 생각해 참전했다며 "특수 부대 장교 출신인데 충분히 도움이 될 수 있다는 걸 알면서 아무것도 안 하면 오히려 그게 저한테는 더 큰 범죄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씨는 전날에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그동안 내 욕 열심히 했느냐. 아직 살아 있어서 미안하다"며 자신의 현지 활동 사진 여러장을 올린 바 있다.

한편 이씨는 외교부의 우크라이나 '여행금지 조치'를 어겨 여권법 위반 혐의로 고발된 상태다. 여권법을 위반하면 1년 이하 징역 또는 1000만원 이하 벌금 처벌과 함께 여권 무효화 등의 행정제재를 받게 된다. 이에 대해 우크라이나 국방부장관이 주한우크라이나 대사관을 통해 한국 정부에 이씨에 대한 선처를 부탁했다고 YTN은 보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