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마 현장 가고 거처 제공...동해안 산불에 발벗고 나선 기업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7일 경북 울진군 울진읍 울진국민체육센터에 산불 이재민들을 위한 텐트가 설치돼 있다. 김정석 기자

7일 경북 울진군 울진읍 울진국민체육센터에 산불 이재민들을 위한 텐트가 설치돼 있다. 김정석 기자

지난 4일 발생한 경북 울진, 강원도 삼척·동해 등 산불 피해 지역 복구를 위해 국내 기업들이 발 벗고 나섰다. 기업들은 성금 외에도 임시 거처와 생활필수품 지원, 봉사단 파견, 피해 복구를 위한 유급휴가 제공 등 다양한 방식으로 이재민 돕기에 나섰다.

7일 LG그룹은 동해안 지역에서 발생한 대형 산불로 보금자리를 잃은 이재민들에게 경북 울진 LG생활연수원을 임시 거처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 연수원은 167개의 독립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LG그룹 측은 “현재 임시 거처로 사용되는 체육시설 강당은 많은 사람이 함께 생활해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노출돼 있다”며 “LG의 이번 연수원 제공이 이재민들에게 안전하고 독립된 거주 공간을 제공하는 데 도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그룹, 연수원 임시 거처로 제공

이와 함께 LG그룹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20억원을 전달하기로 했다. LG전자는 대피소에 가전제품을 지원하며 피해 가정의 고장 난 가전제품을 무상으로 수리해주는 이동서비스센터를 운영한다. LG유플러스는 산불 피해 고객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휴대폰·초고속 인터넷 등 통신요금 감면을 추진한다.

경북 울진 LG생활연수원 전경. [사진 LG]

경북 울진 LG생활연수원 전경. [사진 LG]

포스코그룹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20억원을 기탁한다고 밝혔다. 울진군에는 세면도구·이불·햇반 등 생활필수품으로 구성된 ‘산불피해주민 긴급 구호 키트’ 500개를 지원한다. 복구가 시급한 피해 가정을 임직원들이 직접 방문해 집수리와 도배도 도울 방침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성금 10억원을 전달했으며 계열사인 현대건설기계와 현대두산인프라코어 등은 굴착기를 지원하기로 했다. 긴급 복구 지역에는 그룹봉사단을 파견하고, 피해 지역 출신 직원에게는 피해 복구를 위한 유급휴가를 제공할 예정이다.

피해 지역 출신 직원에게 유급휴가도  

한화그룹은 10억원을 성금으로 내놨다. 성금 기부에는 ㈜한화·한화솔루션·한화토탈·한화생명·한화건설·한화손해보험이 참여했다. 한화생명은 산불 피해 고객을 대상으로 보험료 납입, 원리금과 이자 상환을 6개월 동안 유예하기로 했다. GS그룹은 성금 1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으며 계열사인 GS리테일은 긴급 구호 물품 2만여 개 등을 각 현장 지휘 본부에 전달했다.

7일 쌍용C&E 재난복구지원단이 산불 피해 지역을 찾아 진화 작업을 도왔다. [사진 쌍용C&E]

7일 쌍용C&E 재난복구지원단이 산불 피해 지역을 찾아 진화 작업을 도왔다. [사진 쌍용C&E]

HMM은 피해 지역에 성금 5억원과 이재민들의 구호 물품 보관, 임시 쉼터 용도로 쓰일 컨테이너 30대를 긴급 지원한다. HMM 측은 “물류대란으로 컨테이너 지원에 한계가 있지만 긴급히 30대를 마련했다”며 “도색과 수리를 마치는 즉시 현장에 투입하겠다. 필요하면 추가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HMM, 물류대란 속 컨테이너 30대 지원

현대백화점·신세계·미래에셋그룹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각각 성금 5억원을 기부하기로 했다. 성금은 생필품 지원과 대피 시설 운영, 피해 복구 활동에 쓰일 예정이다. 이현준 쌍용C&E 대표집행임원 사장은 이날 강원도 동해시를 방문해 심규언 동해시장에게 성금 3억원을 전달했다. 동해공장과 협력회사 직원들로 구성된 재난복구지원단은 비천 지역과 초록봉 지역을 찾아 진화 작업을 도왔다.

LS전선·LS일렉트릭·LS니꼬동제련 등 LS그룹 계열사들과 재단법인 에이스경암 안유수 이사장은 각각 동해시와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피해 복구 성금 3억원을 기탁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