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친환경·전지·제약 키워 2030년 매출 60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신학철 부회장이 LG화학 인베스터 데이에서 배터리 소재 매출 전망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이 LG화학 인베스터 데이에서 배터리 소재 매출 전망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 LG화학]

LG화학이 자회사 LG에너지솔루션(LG엔솔)을 제외한 직접 사업만으로 2030년까지 연 매출을 60조원으로 올리겠다는 성장 전략을 내놨다. 지난해 매출 26조원보다 130% 늘어난 목표치로, 연평균 9.7% 성장해야 달성 가능한 비전이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은 8일 온라인으로 진행한 투자자 설명회에서 “친환경 소재와 전지 소재, 신약 등 3대 신사업을 기반으로 2030년 매출 60조원을 올리겠다”고 밝혔다. LG엔솔을 물적분할한 후 시장에서 투자 매력을 잃었다는 지적이 나오자 신 부회장이 직접 나서서 미래 청사진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신 부회장은 “LG화학은 배터리부터 정보기술(IT) 소재, 전지 소재, 바이오까지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해 지난 20년간 10배가 넘는 성장을 이뤄왔다”며 “앞으로 친환경 소재와 전지 소재, 신약 등 3대 신사업 매출을 지난해 3조원에서 2030년 30조원으로 10배 이상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재활용, 생분해성·바이오, 신재생에너지 소재 등 친환경 비즈니스 매출을 지난해 1조4000억원에서 2030년 8조원으로 6배 확대한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LG화학은 투명 재활용 플라스틱 제품 개발에 착수한다. 또 국내 최초의 초임계 열분해유 공장, 생분해성 바이오 플라스틱(PLA) 공장 등을 건설한다.

LG화학의 생분해성 바이오 플라스틱 원료. [사진 LG화학]

LG화학의 생분해성 바이오 플라스틱 원료. [사진 LG화학]

“전지 소재 사업, 고수익 사업으로”

지난해 1조7000억원대 매출을 기록한 전지 소재 사업을 2030년까지 21조원대로 성장시키겠다는 계획도 내놨다. LG화학 측은 “전지 소재 사업을 두 자릿수 영업이익률을 창출하는 고수익 사업으로 육성하겠다”며 “자회사 LG엔솔의 성장과 외부 고객사 확보가 가시화하면 매출 목표는 이보다 더 높아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제약 분야에선 항암 영역과 당뇨·대사 영역에 집중해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유망 아이템으로는 지난해 미국에서 임상 2상을 완료한 통풍치료제, 미국에서 임상 1상 진행 중인 비알코올성 지방간염(NASH) 치료제, 세계 최초 경구용 희귀비만 치료제(MC4R Agonist) 등을 꼽았다.

이와 관련한 연구개발(R&D) 투자도 대폭 늘린다. 올해 R&D 인력 500여 명을 증원해 총 3300여 명을 확보할 예정이며, R&D 투자는 전년 대비 35% 이상 증액해 1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신 부회장은 “글로벌 산업 대전환기에 R&D와 전략적 투자, 인수합병(M&A)을 포함한 내·외부의 모든 성장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며 “비즈니스의 핵심축을 ‘글로벌 톱 과학 기업’으로 전환하고, 어떤 환경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성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자사주 매입, 엔솔 지분 매각 고려 안 해”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부사장)는 이날 행사에서 “주주 가치 제고를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지속적인 성장으로 기업 내재가치를 증대하는 것”이라며 “자사주 매입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고려한 바가 없다”고 밝혔다. LG엔솔 주식을 추가로 매각할 계획이 있냐는 질문엔 “아직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답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가운데)이 충북 청주 CEM 공장을 방문해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LG화학]

신학철 LG화학 부회장(가운데)이 충북 청주 CEM 공장을 방문해 생산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LG화학]

지난해 영업익 5조원 사상 최대 

한편 LG화학은 지난해 역대 최대인 매출 42조6547억원, 영업이익은 5조255억원(연결 기준)을 기록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41.9%, 영업이익은 178.4% 늘었다. LG엔솔 실적을 떼고 보면 26조원대 매출을 올렸다.

차동석 부사장은 “올해 매출 목표는 27조원”이라며 “석유화학 고부가 프리미엄 사업 강화, 양극재 및 분리막 사업 확대, 생명과학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사업 확대 등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이 이어지게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