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직원 신났다, 최대 850% 성과급 잔치···LG엔솔도 450%

중앙일보

입력 2022.01.28 15:02

업데이트 2022.01.28 15:07

LG화학이 개발한 '리얼 폴딩 윈도우' 제품 사진. [사진 LG화학]

LG화학이 개발한 '리얼 폴딩 윈도우' 제품 사진. [사진 LG화학]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LG화학이 임직원들에게 기본급의 최대 850%에 이르는 성과급을 지급했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최근 사업 부문별로 성과급 지급률을 공지하고 이날 성과급을 지급했다.

석유화학본부 소속 임직원들은 기본급의 평균 850%를 성과급으로 받았다. 전년도 성과급(기본급의 400%)의 2배 수준이다. 지난해 300% 수준을 받았던 첨단소재 부문과 생명과학 부문도 올해 성과급이 2배 가까이 늘어나 평균 600%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성과급 지급은 LG화학이 지난해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한 데 따른 것이다.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두 달 이내 보고서를 낸 증권사 10곳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해 매출 42조5000억원, 영업이익 5조4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됐다. 매출, 영업이익 모두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이다.

한편 분사 후 지난 27일 상장한 LG에너지솔루션도 이날 임직원들에게 기본급의 450%를 성과급을 지급했다. 지난해(평균 200%)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준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