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비중 60% 넘는 지역, 고위험군만 PCR 검사

중앙선데이

입력 2022.01.22 00:26

업데이트 2022.01.22 02:01

지면보기

772호 03면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1일 오전 서울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6769명으로 이틀 연속 6000명대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오미크론 변이 확산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1일 오전 서울광장에 마련된 중구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 순서를 기다리고 있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6769명으로 이틀 연속 6000명대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26일부터 광주·전남·평택·안성 등 오미크론 우세 지역에서는 60세 이상과 밀접 접촉자 등 코로나19 고위험군만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이외 의심환자는 지역 병·의원이 운영하는 호흡기클리닉을 찾아 5분 이내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신속항원검사를 일단 받고 여기서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받는다. 선별진료소에 가서 의료진이 제공하는 자가검사키트로 검사하는 방법도 있다.

4곳 지역의 오미크론 확산 상황은 얼마나 심각한가.
1월 둘째 주 기준 광주·전남에선 오미크론 검출률이 59.2%에 달한다. 10명의 코로나19 감염자 중 6명은 오미크론 감염자란 얘기다. 최근에는 이 비율이 80% 수준까지 올랐다고 정부는 설명했다. 주한미군 등의 영향으로 평택에서도 집단 감염 확진자의 10% 정도가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라 한다.
PCR을 받을 수 있는 고위험군에 유증상자는 왜 빠졌나.
4개 지역에서 앞으로 PCR을 받을 수 있는 대상자는 ▶역학 연관자 ▶의사소견서 보유자 ▶60세 이상 ▶자가검사키트·신속항원 양성자 등이다. 역학 연관자는 보건소에서 PCR 검사를 받으라고 통보받는 밀접 접촉자다. 유증상자가 빠진 데 대해 정부는 ‘유증상’이 주관적 판단에 따른 것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증상이 있다고 느끼는 모든 의심 환자가 PCR 검사를 받으면 감당이 어렵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선별진료소에서 항원검사까지 하면 대기가 더 길어지는 것 아닌가.
4개 지역 선별진료소에는 자가검사키트 공간이 별도로 있어 대기 시간이 줄 것이라고 본다. 이기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통제관은 “지금은 모든 사람이 긴 줄을 늘어서 PCR 검사만 받을 수 있었지만 앞으로는 별도 라인(줄)으로 가면 스스로 검사할 수 있어 줄이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호흡기클리닉은 24시간 운영하나.
전국에 호흡기클리닉은 632곳이 있는데 보건소나 병·의원이 운영한다. 종합병원에선 야간에 응급실을 열지만, 이외 병·의원과 보건소에선 오후까지만 운영한다.
항원검사시 위음성(가짜 음성) 우려는.
신속항원검사는 비인두에서 채취한 검체에서 단백질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구성 성분의 존재 여부를 확인하는 검사법이다. PCR보다 빨리 나온다는 장점이 있지만 정확성이 떨어진다는 게 한계로 지적됐다. 전문가들은 “감염자가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다닐 수 있다”고 우려한다. 이혁민 세브란스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는 “전체 코로나19 확진자 대상 신속항원검사의 민감도(양성을 양성으로 판단하는 확률)는 50% 수준”이라며 “선별 목적으로 쓰려면 특이도가 낮아도 민감도가 높아 의심 환자는 다 잡아내야 하는데 확산을 부추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집에서 하는 자가검사키트 결과로는 방역패스를 발급받기 어렵나.
그렇다. 정부는 선별진료소에서 대상자가 검사를 하고, 검사 결과를 현장 관리자에 보여주는 식으로 현장 확인이 필수라고 밝혔다. 다만 호흡기클리닉의 신속항원검사가 전문가용으로 의료진이 환자의 비인두 검체를 직접 채취하는 방식이라면 선별진료소에서 나눠 주게 될 자가검사키트는 비강 검체를 대상자가 스스로 채취하는 것이다. 전문가가 하는 신속항원검사보다 정확도가 떨어질 수 있다.
호흡기클리닉서 검사할 때는 왜 돈을 내나.
앞으로도 신속항원검사는 무료로 진행된다. 다만 호흡기클리닉을 방문할 때는 진찰비에 대해 본인부담금 30%(의원 5000원)를 내는 것이다.
전국 적용은 언제쯤.
정부는 일단 4곳부터 적용해본 뒤 시행 결과와 의료계 준비 상황 등을 보고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기일 통제관은 “언제, 어떻게 할지 중대본 논의를 통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