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숨진채 발견된 '李의혹' 제보자, 한달전 "난 절대 자살 안한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의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최초 제보한 이모씨가 숨진 채 발견 된 사건과 관련해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12일 장혜영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브리핑문을 통해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의혹 관련 인물들의 갑작스런 죽음만 벌써 세 번째"라며 "우연의 연속이라고 보기에는 참으로 오싹하고 섬뜩한 우연"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검찰이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수사에 착수한 것이 지난해 10월이지만 어느 것 하나 제대로 밝혀진 것이 없이 관련 중요 제보자의 갑작스런 사망 소식만 들려왔다"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수사와 아주 비슷한 패턴"이라고 덧붙였다.

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모 시민단체 대표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경찰들이 현장 조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처음 제보한 모 시민단체 대표 이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된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경찰들이 현장 조사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이재명 후보가 받겠다고 큰소리만 치고 있는 특검은 감감무소식"이라며 "대장동 게이트와 변호사비 대납 의혹에 대한 엄중한 진실규명을 촉구한다"고 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두 명이 아니라 세 명이라니, 상식적으로 우연이라고 하기엔 너무 무섭다"며 "대선이 호러물이 되어 버렸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이재명 후보의 진실을 알고 싶다. 국민들도 같은 마음일 것"이라고 했다.

[이씨 페이스북 캡처]

[이씨 페이스북 캡처]

한편 이씨는 전날 오후 8시 35분쯤 서울 양천구의 한 모텔에서 숨진채 발견됐다. 앞서 이씨의 누나는 112에 "동생과 며칠째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신고했고, 이씨의 지인을 통해 모텔 측에 객실 확인을 요청했다. 모텔 종업원은 객실에 인기척이 없자 비상 열쇠로 문을 열고 들어갔고, 침대에 누운 채 사망한 이씨를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씨는 지난 2018년 이 후보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 사건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모 변호사에게 수임료로 현금과 주식 등 20억원을 줬다며, 관련 녹취록을 친문 성향 단체인 '깨어있는시민연대당'에 제보한 인물이다.

그는 한달 전쯤인 지난해 12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생은 비록 망했지만 전 딸·아들 결혼하는 거 볼 때까지는 절대로 자살할 생각이 없다"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