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침공설은 모함" 러시아, 美대사관 직원 내쫓았다

중앙일보

입력 2021.12.02 18:08

업데이트 2021.12.02 18:13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설’을 둘러싼 러시아와 서방국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등 서방국은 경제 제재 조치를 압박 카드로 꺼내 들었고, 러시아는 “미국과 서방국이 ‘근거 없는 모함’을 한다”며 외교 보복으로 맞서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설을 둘러싸고 미국과 러시아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설을 둘러싸고 미국과 러시아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AP=연합뉴스]

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러시아 외교부는 이날 모스크바 주재 미 대사관 소속 직원들에게 추방 명령을 내렸다. 모스크바에서 3년 이상 근무해 온 미국 대사관 외교관은 내년 1월 31일 이전에 떠나라는 통보다.

러시아 외교부는 최근 바이든 행정부가 미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과 그 가족 50여 명에 추방 명령을 내린 것에 대한 보복 조치라고 밝혔다. 마리야 자하로바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이 먼저 우리에게 이런 식의 플레이를 강요했다”며 “선택은 우리의 몫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미국 정부는 외교 규범을 어기고 외교관 운영에 대한 주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타협이 이뤄지지 않으면 내년 7월 1일 이전에 추가 조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조치는 러시아가 조만간 우크라이나를 침공할 수 있다는 서방의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나왔다. 앞서 미국 정보 당국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국경 근처에 대규모 병력을 배치하고 있다며 내년 초 침공 가능성을 제기했다. 러시아가 약 10만 명으로 구성된 100개 전술 대대를 동원해 우크라이나로 진격한다는 내용이다. 미국은 이에 근거해 러시아의 행동을 막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주 러시아 외교관 50여 명에게 내린 추방 명령도 그 연장선으로 풀이됐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나토 외무장관 회의 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1일(현지시간) 나토 외무장관 회의 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에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AP=연합뉴스]

이날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은 라트비아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외무장관 회의 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공격하는 행위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며 또 한 번 압박을 가했다. 그는 “러시아가 대결의 길을 걷는다면, 우리도 높은 수준의 경제 제재를 포함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의도나 시기의 불확실성 속에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토 동맹은 러시아의 침략에 맞서 유럽 동부 방어를 강화하고, 막대한 비용을 들일 준비도 돼 있다”고 덧붙였다. 나토도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다면 값비싼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며 가세했다.

이에 러시아는 ‘서방국의 인위적 공포 조장’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공개석상에서 관련 질문에 직접 답하며 ‘우크라이나 침공 준비설’을 일축했다. 그는 “올해 초에도 이런 이야기가 나왔지만, 보시다시피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며 “미국의 극초음속 무기 능력이 위협적”이라고 주장했다. 나토 등 서방이 우크라이나에 공격용 무기를 배치하는 것은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라며 “레드라인을 넘지 말라”고 경고했다. 또 1일에는 나토의 추가적인 동진(東進)을 막을 수 있도록 장치를 보장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한 협상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일각에서는 러시아와 서방국의 갈등이 전면전으로까지 가진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겨울을 앞두고 러시아로부터 천연가스 공급을 받아야 하는 서방으로서는 우크라이나의 나토 가입을 선뜻 승인하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