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자보험만 믿지 마라…확진 때 치료비 다 대주는 나라는?

중앙일보

입력 2021.11.25 05:00

최승표의 여행의 기술’ 외 더 많은 상품도 함께 구독해보세요.

도 함께 구독하시겠어요?

최승표의 여행의 기술 - 여행자보험

외국을 나간다면 '코로나 감염'을 고려해 여행을 준비해야 한다. 코로나 확진 시 치료비 전액을 지원하는 나라가 있는 반면 전혀 지원하지 않는 나라도 있다. 한국과 최초로 트래블 버블을 진행한 사이판의 경우, 마리아나 정부에서 코로나 치료비와 격리비용까지 지원한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외국을 나간다면 '코로나 감염'을 고려해 여행을 준비해야 한다. 코로나 확진 시 치료비 전액을 지원하는 나라가 있는 반면 전혀 지원하지 않는 나라도 있다. 한국과 최초로 트래블 버블을 진행한 사이판의 경우, 마리아나 정부에서 코로나 치료비와 격리비용까지 지원한다. 사진 마리아나관광청

백신 접종을 마쳤는데도 해외여행 중 코로나에 확진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이달만 해도 몰디브와 사이판에서 한국인 여행객이 돌파 감염됐다. 이런 경우 치료비와 격리 비용은 어떻게 해결했을까? 여행자보험으로 모두 보장이 될까?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모두가 궁금할 내용이다. 코로나 시대 해외 여행자보험에 대해 알아봤다.

이탈리아·일본·호주, 비급여 비용도 지원

먼저 확인해둘 것은 여행할 나라의 코로나 치료비 지원 여부다. 상호주의 원칙에 따라 치료비 전액을 지원하는 나라가 있는 반면, 전혀 안 해주는 나라도 있다. 이탈리아·일본·호주 등 61개국은 한국인 여행객이 코로나에 걸리면 ‘본인부담금 및 필수 비급여 비용’을 지원해준다. 말레이시아·몰디브·프랑스 등 60개국은 입원비는 지원하나 치료비·식비 등은 지원하지 않는다.

미국·싱가포르·태국처럼 치료비를 전혀 지원하지 않는 나라도 많다. 예외적인 경우도 있다. 사이판은 미국령이지만 한국과 여행안전권역(트래블버블) 협의를 맺으면서 코로나 치료비 전액 지원 조건을 내걸었다. 현재 확진된 한국인 여행객 두 명이 사이판 정부가 제공한 호텔에서 격리 중이다. 마리아나관광청 관계자는 "트래블버블의 주요 혜택이 올해 끝나지만 내년에도 PCR 검사비와 코로나 치료비는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료 질병관리청

자료 질병관리청

저렴한 보험은 보장도 저렴 

그러나 상호주의만 믿고 안심해선 안 된다. 나라마다 의료 수준이 다른 데다 병상 부족 문제를 겪는 나라가 많기 때문이다. 백신 접종자는 증상이 가벼운 경우가 많아 음성이 확인될 때까지 숙소에서 격리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바로 여기서 문제가 발생한다. 치료비를 지원하는 나라도 격리 기간 숙박비까지 대주진 않는다. 여행자보험 가입이 필수인 이유다.

여행자보험도 치료와 통원만 보장하는 게 일반적이다. 그러니까 호텔에서 격리할 때 드는 비용은 전액 보장받기 어렵다는 뜻이다. 대신 ‘중단사고발생 추가비용’이란 항목으로 숙박비 일부를 보장받을 수 있다. 이를테면 에이스보험은 최고급형 상품이든 실속형이든 ‘중단사고발생 추가비용’ 명목으로 최대 100만원을 보장한다. 저렴한 여행자보험은 이 항목으로 10만~20만원 정도만 보장하는 경우가 많다. 여행자보험에 가입하고도 막대한 격리 비용을 떠안을 수 있다는 말이다.

여행자보험은 싸다고 좋은 게 아니다. 보장 내역을 꼼꼼히 확인해야 코로나 확진 시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해외 의료비' 항목과 '중단사고 발생 추가비용' 항목을 잘 살펴야 한다. 사진 에이스보험 홈페이지 캡처

여행자보험은 싸다고 좋은 게 아니다. 보장 내역을 꼼꼼히 확인해야 코로나 확진 시 적절한 보상을 받을 수 있다. '해외 의료비' 항목과 '중단사고 발생 추가비용' 항목을 잘 살펴야 한다. 사진 에이스보험 홈페이지 캡처

몰디브에서 확진된 한국인 신혼부부는 현재 격리 호텔에 머물고 있다. 몰디브 정부가 격리 기간 숙박비를 70~80% 할인해주고 이 비용은 보험사와 여행사가 보장해주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해당 여행사 관계자는 "여행사는 보장 책임이 없지만 도의적인 차원에서 격리 비용 일부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짜로 보험 들어주는 중동 항공사 

아예 국가 차원에서 치료비 보장액을 정하고 조건을 충족한 보험을 들어야만 입국을 허용하는 경우도 있다. 싱가포르와 태국이 대표적이다. 싱가포르는 2600만원, 태국은 5000만원 이상 치료비 보장이 되는 여행자보험 가입 서류를 입국심사 때 확인한다. 저렴한 인터넷 다이렉트 여행자보험은 보장액이 이보다 낮다. 삼성화재해상보험 온창헌 홍보 책임은 "조건이 까다로운 국가를 간다면 보험사로 직접 전화하거나 공항 보험사 데스크를 방문해 맞춤형 보험에 가입하는 게 낫다"고 설명했다.

여행자보험은 공항에서라도 꼭 가입하는 게 안전하다. 23일 오후 모처럼 붐비는 인천공항 1여객터미널 출국장 탑승 카운터. 연합뉴스

여행자보험은 공항에서라도 꼭 가입하는 게 안전하다. 23일 오후 모처럼 붐비는 인천공항 1여객터미널 출국장 탑승 카운터. 연합뉴스

공짜로 코로나 보험을 들어주는 항공사도 있다. 캐세이퍼시픽은 12월 31일까지 승객이 여행 중 코로나에 확진되면 PCR 검사비와 입원·치료비 최대 20만달러(약 2억원)까지 보장해준다. 중동 항공사도 코로나 보험에 후하다. 에미레이트항공은 이달 30일 이내에 항공권을 구매하면 출발 기간과 상관없이 여행자보험을 무료로 들어준다. 에티하드항공은 내년 3월 31일까지 출발하는 승객에 대해 코로나 보험을 들어준다. 그러나 항공사가 공짜 보험을 들어준대도 개인적으로 여행자보험에 따로 가입하는 게 좋다. 문제가 발생하면 영어로 통화해야 하고 외국 항공사인 만큼 보장 신청 절차가 복잡할 수 있어서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