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지시르 공세 나선 탈레반…"저항군 34명 사살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1.09.02 22:27

1일 판지시르의 언덕 꼭대기에서 탈레반 반군이 경계를 서고 있다. 연합뉴스

1일 판지시르의 언덕 꼭대기에서 탈레반 반군이 경계를 서고 있다. 연합뉴스

20년 만에 아프가니스탄 정권을 잡은 탈레반이 반(反) 탈레반 저항세력에 대한 군사 작전을 개시했다.

2일(현지시간) 러시아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자비훌라 무자히드 탈레반 대변인이 "판지시르주 11개 검문소를 점령했고 주요 지휘관 2명을 포함해 저항군 34명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무자히드 대변인은 "우리 측은 2명이 부상당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알자지라는 탈레반 소식통을 인용해 "탈레반은 저항세력과 협상이 결렬된 뒤 판지시르에 대한 군사작전 개시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탈레반은 "아프간은 모든 아프간인의 고향"이라며 판지시르 저항 세력의 투항을 권고했다. 탈레반 지도부는 "아프간 모든 지역이 평화를 찾았는데 왜 판지시르 주민들만 고통을 받아야 하느냐"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저항세력의 구심점인 아프간 민족저항전선(NRF)을 이끄는 아흐마드 마수드는 "탈레반은 변하지 않았다"며 "계속해서 탈레반과 싸울 것"이라고 제안을 거부했다.

탈레반 저항 세력이 판지시르에서 지난달 30일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탈레반 저항 세력이 판지시르에서 지난달 30일 군사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프간 북부 판지시르주는 힌두쿠시산맥을 중심으로 길게 양옆으로 형성된 도시로, 예로부터 '천혜의 요새'로 불렸다. 판지시르는 페르시아어로 '다섯 사자'라는 뜻이다. 소련 등 외세는 물론, 20년 전 탈레반 집권기에도 점령되지 않았던 지역이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