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치 찍은 소비자물가…5차 지원금, '인플레이션' 불붙이나

중앙일보

입력 2021.08.03 16:00

소비자물가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소비자물가 추이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소비자물가 오름세가 두 달 만에 올해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추석을 앞두고 지급될 5차 재난지원금이 물가 상승을 더 부추길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해 정부가 전 국민에 1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뒤 농축수산물 가격이 오른 전례가 있기 때문이다. 장바구니 물가가 치솟은 데다 시중에 현금이 더 풀리면서 인플레이션 발생에 대한 압력은 점점 커지고 있다.

통계청이 3일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07.61(2015년=100)로 전년 동월 대비 2.6% 상승했다. 상승률이 9년 1개월 만에 가장 높았던 지난 5월(2.6%)에 이어 두 달 만이다.

먹거리 물가 비상 

7월 품목별 소비자물가.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7월 품목별 소비자물가.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지난달 물가 상승을 견인한 요인은 크게 3가지다. 우선 여름휴가 관련 숙박료 등 개인서비스 가격이 전체 상승률 2.6% 가운데 0.87%포인트를 끌어올렸다. 국제유가 상승에 따라 지난해 같은 달보다 19.7% 치솟은 휘발유·경유 등 국내 석유류 가격도 전체 물가를 0.76%포인트 높였다. 농축수산물도 상승률의 0.76%포인트를 기여했다.

특히 농축수산물 가격은 지난해 사상 최장의 장마, 올 초 한파 등 기상여건 악화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 여파로 고공비행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지난달 축산물은 전년 동월 대비 11.9% 비쌌다. 달걀 가격 상승률은 57%를 기록하며 2017년 7월(64.8%) 이후 4년 만에 가장 높았다. 돼지고기와 소고기 가격도 각각 9.9%, 7.7% 올랐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농축수산물 가격은 3월 이후 햇상품 등이 출하하면서 오름세가 둔화하고 있고, 석유류 가격도 오름세가 더 확대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지난 2분기(2.5%)보다는 안정되겠지만, 원자재 가격 상승을 기업이 얼마나 제품 가격에 반영할지와 날씨 등의 불확실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재난지원금, 물가 상승 압력 높여

생활물가·근원물가 지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생활물가·근원물가 지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정부가 국민 88%에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점은 물가에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1%대에 머무르며 저물가 기조를 유지했던던 지난해와 달리, 지금은 2%대 상승률이 넉 달 연속 이어져서다.

김소영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늘고는 있지만, 경제 전반은 점차 회복하면서 4%의 경제성장률도 가능할 것으로 보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재난지원금으로 경제 수요가 늘면 인플레이션 압력이 커질 수 있다”고 진단했다. 김 교수는 “재난지원금이 생활물가에 영향을 미치면 저소득층이 상대적으로 더 타격을 받고, 반대로 소비가 충분히 되지 않으면 돈이 자산시장으로 흘러갈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5월 처음으로 전 국민에 긴급재난지원금이 지급되면서 집밥 식재료 소비가 늘었고, 축산물 가격이 잇따라 올랐던 사례가 있었다. 지난해 6월 한우 등심 평균 가격이 처음으로 ㎏당 10만원을 돌파했고, 돼지고기 삼겹살 가격도 지난해 5월 초 대비 6월 중순에 15.6% 급등했다.

추석 앞두고 인플레이션 우려 

정부는 하반기에 물가상승률이 둔화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지만, 최근 폭염과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 흐름이 이어지며 인플레이션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한국은행은 지난달 내놓은 보고서에서 “경제활동 정상화 과정에서 수요 측 요인에 의한 물가상승 압력이 예상보다 확대될 수 있다”며 “위기 대응 과정에서 늘어난 유동성이 적절한 시점에 회수되지 못할 경우 펜트업(pent-up·억눌린) 수요 확대 등과 맞물리면서 인플레이션 압력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상존한다”고 밝혔다.

한은은 또 “소규모 개방경제라는 한국 경제 특성 때문에 미국 등 각국 정부의 부양책 시행으로 인한 세계적 물가상승 압력이 국내로 전이될 가능성도 있다”고 짚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백악관 연설에서 대규모 투자를 통한 경제 발전을 강조하면서 인플레이션은 일시적 현상이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우선 추석을 앞두고 서민의 생활물가 안정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대전 오정농수산도매시장과 대형마트를 직접 방문해 “선물 수요 등이 증가하는 추석 기간 축산물 물가가 안정될 수 있도록 소고기는 평시 대비 1.6배, 돼지고기는 1.25배 공급되도록 출하 시기를 조정해 달라”며 “소고기 수입은 평년 대비 10%, 돼지고기는 5% 확대할 수 있도록 수입 검사절차 간소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또 “7000원대에 정체된 달걀 가격이 조속히 6000원대로 인하될 수 있도록 특단의 각오로 대응해 달라”고 주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