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쥴리 벽화 민망·거북…'김경수 진실'은 개인소회"

중앙일보

입력 2021.07.29 22:54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서 카메라테스트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선경선 후보가 28일 서울 중구 매경미디어센터 MBN스튜디오에서 MBN과 연합뉴스TV 공동주관으로 열린 본경선 1차 TV토론회에서 카메라테스트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최근 정치권 논란으로 떠오른 서울 종로 한 건물에 그려진 '쥴리 벽화'에 대해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언급하기 민망하다는 반응을 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MBN에 출연해 해당 벽화와 관련한 진행자의 물음에 "조금 민망하고 말씀드리기 거북하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대법원에서 형을 확정받자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는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대법원의 판단도 존중한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는 "개인적 소회로 김 전 지사의 진실을 믿는다고 한 것"이라며 "(대법원) 판단이 잘못됐다는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뉴스1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뉴스1

전날 정부가 부동산 시장과 관련한 대국민담화를 내면서 부동산 시장의 과열과 정부의 정책 실패 등을 '국민 탓'으로 돌렸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표는 "그런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도 "그런 인상을 줬다면 정부의 세심함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그런 인상을 줘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지자로 추정되는 경기도 교통연수원의 한 간부가 소셜미디어를 통해 이 전 대표를 원색적으로 비난해 논란이 된 일에 대해 이 전 대표는 "공직에서 연봉 8800만원을 받는 분이 특정 후보인 절 겨냥한 가짜뉴스 만들어 확산을 유도했다"며 "공금을 받고 그런 일을 하면 안 된다"고 불편한 감정을 드러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