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이뷔통 사는 남자들"…남성 명품관 두 배로 늘린 롯데百

중앙일보

입력 2021.07.07 10:39

롯데백화점 본점 5층 남성관 돌체앤가바나 매장 조감도. [사진 롯데쇼핑]

롯데백화점 본점 5층 남성관 돌체앤가바나 매장 조감도. [사진 롯데쇼핑]

20~30대 남성의 해외 패션 시장이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롯데백화점 남성 고객 해외 패션 매출은 지난해 동기보다 66% 증가했다. 특히 20·30세대 남성 소비자 비중이 절반가량(44%)에 달했다.

롯데백화점의 서울 소공동 본점 남성 해외 패션 전문관이 7일 새로운 모습으로 문을 연다. 5층 매장 전체를 남성 해외 패션 전문관으로바꿨다. 기존에는 5층의 절반(2315㎡) 정도였지만 이번에 두 배 이상(4960㎡)으로 확대했다. 이곳엔 톰포드, 돌체앤가바나, 발렌티노 등 14개의 신규 브랜드 매장이, 8월엔 루이뷔통 멘즈가 추가 입점한다. 기존 로로피아나, 발렌시아가, 겐조 같은 브랜드도 새롭게 개장한다.

명품 시계 브랜드인 IWC의 ‘시계 테마 카페’도 국내 최초로 선보인다. 전 세계 2호점으로, 친환경 소재를 인테리어에 적용하고 IWC의 대표 컬렉션인 ‘빅 파일럿 워치’를 테마로 매장을 구성한 점 등이 특징이다. 성수동 유명 카페인 센터커피와 협업해 디저트와 시그니처 커피도 내놓는다.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 롯데쇼핑]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백화점 본점 전경. [사진 롯데쇼핑]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과거 해외 패션 매장은 대부분 복합 매장으로 남성 상품이 20~30% 수준이었다. 최근에는 많게는 40% 이상 차지할 정도로 남·여 균등하게 변화하고 있다. 매장도 점차 세분되어 남성관, 신발 관 등 별도의 매장을 오픈하는 추세”라고 했다. 특히 롯데백화점 본점의 경우 타 점포보다 남성 고객 비중이 높은 편으로, 남성 고객 매출의 40% 이상이 해외 패션 상품군에서 나온다.

롯데백화점은 하반기에 본점 5층 일부 매장을 추가 리뉴얼해 총 30개 이상의 브랜드 라인업을 갖춘 남성 해외 패션 전문관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롯데백화점 안대준 본점장은 “본점은 남성 고객들의 해외 패션 구매 비중이 가장 높은 점포로, 이삼십대 남성 고객들이 좋아하는 해외 패션 브랜드 강화에 중점을 두고 리뉴얼을 진행했다”며 “매장 외에도 휴게 공간, 동선, 라운지형 화장실 등 디테일한 부분에도 남성들의 취향을 반영했다”고 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