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지난 7월엔 국내 확진자 적어 백신 생각 못했다”

중앙일보

입력 2020.12.21 00:02

업데이트 2020.12.21 18:19

지면보기

종합 03면

정세균 국무총리가 “지난 7월 백신 태스크포스(TF)팀이 가동될 때는 국내 확진자가 100명 정도라 백신 의존도를 높일 생각을 하지 않았던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부가 백신 확보 단계 초기부터 오판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20일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한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 KBS 화면 캡처]

20일 KBS 1TV '일요진단 라이브'에 출연한 정세균 국무총리. [사진 KBS 화면 캡처]

정 총리는 20일 KBS 1TV ‘일요진단’에 출연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확보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확진자가 엄청나게 많아 상황이 급한 나라들은 방역으론 어떻게 할 도리가 없어 백신 의존도가 굉장히 높아질 수밖에 없었다. 당시에는 우리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너무 급하게 만든 백신이라 그런 나라들에서 사용하는 걸 봐가면서 쓰자는 분위기가 있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미국, 영국, 캐나다 등 환자가 많은 나라는 다국적 제약사의 백신 개발비를 미리 댔다”며 “(제약사들이) 개발비를 댄 나라와 그냥 구매하는 나라 사이에 차등을 둘 것이기 때문에 국내는 (백신 도입이) 늦어진 측면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 백신 확보단계 초기부터 오판
아스트라 백신은 영국 연내 승인설
정 “식약처 내년 초 승인, 2월 접종”
영국 내 효과 놓고 논란 이어져 부담

정부는 그동안 “6월 말에 백신TF를 가동하고 백신 확보를 위해 노력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 총리 설명대로라면 국내 감염자가 적다는 이유로 백신 물량 확보 계획을 등한시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정 총리는 또 “(화이자·얀센·모더나의 백신을 내년 1분기에 접종할 가능성이)현재는 없다. 해당 업체들과 계약이 임박했으나 1분기 중 공급 약속을 받은 것은 없다”고 말했다. 영국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에 대해서는 “이르면 2월, 늦어도 3월에는 접종이 시작된다”고 강조했다. 내년 3월 이전에 국내 접종이 가능한 코로나19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제품밖에 없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확인한 셈이다.

정 총리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내년 초에 사용을 허가할 것으로 본다”며 “이렇게 되면 미국 식품의약국(FDA) 승인 여부와 관계없이 접종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정부는 그동안 영국이나 유럽이 이 백신을 승인하면 FDA 승인 없이도 국내 승인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혀 왔다. 이미 이 백신의 위탁생산업체인 SK바이오사이언스는 국내에서 해당 백신 생산을 시작한 상태다.

이와 관련해 영국의 더 데일리 텔레그래프는 지난 18일(현지시간) “영국 의약품건강관리제품규제청(MHRA)이 오는 28, 29일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승인할 수 있으며 이를 위해 공동개발 기관인 옥스퍼드대가 21일 백신 임상시험 최종 자료를 MHRA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하지만 이 백신의 효능에 대해서는 영국 내에서조차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정부는 12월 마지막 주에 백신 사용 승인이 가능하면 좋겠다고 희망하고 있지만, 1월 초까지 승인이 미뤄질 수도 있다”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보다 승인 절차에 시간이 더 걸린다면 백신의 효과에 대한 결과가 일관되지 않기 때문일 것”이라고 전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몇 차례의 접종 결과 예방률이 들쑥날쑥했고, 특히 90%의 높은 예방 효과를 보인 실험이 의료진 실수에서 비롯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한편 정 총리는 “의사 국가고시를 거부한 의대생들에게 재시험 기회를 줄 수도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렇게 볼 수도 있다. (재시험에 부정적인) 국민 여론도 바뀌는 것 같아 조만간 현실적인 여러 상황을 감안해 조처할 것”이라고 답했다.

신성식·석경민 기자 ssshi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