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채만 중개해도 월급” 공인중개사 시험 34만명 몰렸다

중앙일보

입력 2020.11.02 00:02

지면보기

종합 12면

34만3076명. 지난달 31일 전국 460곳 시험장에서 치러진 제31회 공인중개사시험에 응시한 수험생 수다. 1983년 공인중개사 제도가 도입된 이래 가장 많은 응시생이 몰렸다. 지난해(29만8227명)보다 약 13% 늘었다.

사상 최다 응시, 30·40대가 61%
취업난·치솟는 집값에 관심 급증
실제론 거래량 줄어 폐업 증가세
“경기에 민감한 만큼 주의해야”

공인중개사시험은 ‘국민 고시’라 불릴 정도로 인기를 끌어왔지만, 올해 유독 응시자가 폭발했다. 취업난에 집값이 폭등하자 부동산 공부를 겸해 자격증 시험을 준비하는 젊은 층 응시생이 많았다. 한국산업인력공단에 따르면 올해 시험 접수자의 연령대는 40대 32%, 30대 29%로, 30∼40대가 10명 중 6명을 차지했다.

집값이 뛰자 중개수수료도 덩달아 뛰면서 이목이 쏠리기도 했다. 현재 부동산 중개보수 요율은 지자체별 조례로 정하게 되어 있다.

서울의 경우 9억원 이상 주택 매매를 중개하면 주택 가액의 최대 0.9%가 중개수수료다. 10억짜리 아파트 매매를 중개하면 중개수수료가 900만원, 이를 매도자와 매수자 모두에게 받으니 총 1800만원에 달한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절반이 시세 9억원 이상 아파트이니, 집 한 채만 중개해도 웬만한 직장인 월급보다 돈을 더 번다는 인식이 시중에 퍼지기도 했다. 하지만 창업에 앞서 주의할 점이 많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주택 거래량이 대폭 줄면서 폐업하는 공인중개사도 늘고 있다.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폐·휴업한 공인 중개업소는 지난 7월 1087건에서 8월 1097건으로 소폭 증가했다. 개업은 7월(1468건) 대비 8월(1302건)에 11.3% 줄었다. 기획재정부는 지난 9월 내년도 예산안을 발표하면서 ‘19개 분야 블록체인 활용 실증’ 항목을 발표했는데, 여기에 ‘중개인 없는 부동산 거래’가 포함됐다. 이에 한국공인중개사협회는 중단을 요구하며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기도 했다.

중개보수 요율에도 변화가 생길 수 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난 16일 열린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부동산 가격 상승에 따라 중개보수 부담이 커졌다는 소비자들의 어려움이 있고, 시장 거래가 활발하지 않아 중개사에게 부담이 된단 말도 있어서 전체적인 상황 모니터링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자산 관리의 시대에 최근 부동산값이 폭등하면서 관심도 덩달아 커졌고, 취업난도 심해지니 공인중개사 시험 응시생이 늘어난 것”이라며 “중개업소 창업과 폐업은 특히 경기에 민감한 만큼 주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