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구민 당선뒤···北 "강남구, 최순실도 살았던 부패의 소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15일 치러진 21대 총선에서 태영호(태구민) 전 주영국 북한대사관 공사가 서울 강남갑에서 당선되자 북한이 '강남구 때리기'에 나섰다.

北 메아리, “강남구는 부패와 마약, 도박 소굴”

북한 대외 선전 매체인 메아리는 17일 ‘서울시 강남구 부패의 소굴로 전락’이란 기사에서 “(강남구에는) 부자들과 특권층이 많이 살고 있어 ‘서울보통시 강남특별구’라고 불린다”며 “이곳에는 부패 타락한 생활에 물젖은(물든) 자들이 우글거리는 각종 유흥시설과 유곽들이 버젓이 운영되고 있다”고 비난했다.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강남갑 후보가 16일 새벽 서울 강남구 신사동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이 확실해지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태구민(태영호) 미래통합당 강남갑 후보가 16일 새벽 서울 강남구 신사동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21대 국회의원 선거 당선이 확실해지자 눈물을 흘리고 있다. [뉴스1]

그러면서 “서울시 강남구 일대가 부패의 소굴로 전락된 것과 관련하여 각 계층의 조소와 비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한다”며 “이런 곳에서는 부유층들이 공개적으로 도박을 하거나 마약을 사용하고 있으며 현지 경찰들도 그들의 눈치를 보며 외면하는 정도”라고 주장했다.

메아리는 또 “4년 전 남조선사회를 충격에 빠뜨린 ‘박근혜, 최순실 추문사건’의 주범인 최순실도 이곳에서 부화방탕한 생활을 하면서 특권층 족속들과 박근혜를 쥐고 흔들었다고 한다”고 비난을 이어갔다.

그러나 메아리는 태구민 당선자의 실명을 거론하거나 총선과 관련해선 일절 언급하지 않았다.

메아리의 보도는 태 전 공사가 서울 강남갑에서 당선하자 불쾌감을 드러내며 간접적으로 그의 지역구 때리기에 나선 것이란 평가다.

외신들은 탈북자 출신으로 첫 지역구 국회의원에 당선된 태 전 공사에 대해 잇달아 보도했다. 로이터통신은 지난 16일(현지시간) ‘강남 스마일’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전직 북한 외교관인 태 후보가 영국 런던 주재 대사관을 탈출해 망명한 지 4년 만에 한국에서 가장 근사한 동네의 국회의원이 됐다”고 보도했다.

태 당선인은 2016년 여름 탈북해 한국으로 망명한 뒤 강연ㆍ저술 활동 등을 해왔다. 북한 이탈주민이 비례대표가 아닌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은 태 당선인이 남한으로 귀순했을 때, 총선에 출마했을 때 등 기회가 있을 때마다 태 당선인을 맹비난해왔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