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4명 범죄 경력…음주운전 87명…노동운동 김동우, 집시법 등 전과 10범

중앙선데이

입력 2020.03.28 00:49

업데이트 2020.03.28 01:47

지면보기

679호 05면

국민 선택, 4·15 총선 〈4〉 21대 국회 후보는 누구 

21대 국회는 어떤 이들이 이끌어가게 될까. 중앙SUNDAY와 서울대 폴랩(한규섭 교수 연구팀), 입법 빅데이터 분석업체인 폴메트릭스가 4·15총선을 20여일 앞두고 각 당 후보자들을 대상으로 성·연령·직업·경력·학력·범죄 이력 등을 조사·분석했다. 지난 24일 자정을 기준으로 공천이 확정된 후보 980명을 대상으로 했다. 후보자가 여러 가지 이유로 기재하지 않았거나, 조사 과정에서 후보자의 해당 항목 정보가 구체적으로 파악되지 않은 극히 일부에 대해서는 각 해당 항목별 데이터 전수에서 제외하고 계산했다.

전과1범 184명, 2~3범 102명
민주당은 집시법 위반자 18.8%
통합당선 음주운전 10.5% 최다

21대 국회의원 선거의 후보자 10명 중 4명은 범죄 기록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SUNDAY는 조사 대상 후보자 중 전과 기록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후보자 851명을 분석했다. 전과를 가진 후보자는 총 329명(38.7%)이었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이 중 전과 1범이 184명(21.6%)으로 가장 많았고 2~3범 전과자가 102명(12%)이었다. 김동우 민중당 경기 안산단원갑 후보는 전과 10범으로 최다 전과를 기록했다. 김 후보는 민주노총 마트산업노조 경기본부 사무국장 출신이다. 주로 노동운동 과정에서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집시법) 등을 여러 차례 위반해 징역 및 벌금형을 선고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구 후보자를 50명 이상 낸 6개 정당 중 전과자 후보 비율은 민중당이 63명 중 42명(66.7%)으로 가장 많았다. 뒤이어 정의당은 전체 후보자 중 50%(40명)가 전과를 보유했고 민생당이 44.4% (54명 중 24명)에 달했다.

거대 양당인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은 각각 39.2%(250명 중 98명), 25.6%(219명 중 56명)를 차지했다. 범죄 종류별로는 집시법 위반이 94명(11%)으로 가장 많았다. 음주운전으로 처벌받은 후보는 87명(10.2%) 뒤따랐다.

특히 2018년 음주운전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제1의 윤창호법’(개정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처벌받은 후보는 이용주 전남 여수갑(무소속), 노남수 광주 북을(무소속), 노승일 광주 광산을(민생당) 등 3명이 있었다. 이어 국가보안법 위반이 51명으로 세 번째를 차지했다.

정당별 주요 범죄 유형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18.8%), 정의당(21.3%), 민중당(31.7%)은 집시법 위반이 가장 많은 전과를 기록했다.

반면 미래통합당 후보들의 범죄 유형으로는 음주운전(10.5%)이 가장 많았다. 민생당은 명예훼손 위반(5.6%) 후보자가 많았다.

김나윤 기자 kim.nayoon@joongang.co.kr

중앙SUNDAY-서울대 폴랩-폴메트릭스 기획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