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라오스」수상아들 태에 탈출 망명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03면

「수바나·푸마」「라오스」수상의 둘째아들인「판야」공(32)이 생명의 위협을 피해 아버지「푸마」수상의 허락을 받아「메콩」강을 헤엄쳐「타이」로 탈출해 왔다고 26일 관변 소식통들이 전했다.
소식통들은「판야」공이 이날새벽 지난주「타이」「라오스」국경충돌이 일어났던「타보」지역에서「팬츠」와 구명「벨트」만을 착용한 채 물에서 기어올라왔다고 전했으며 석간「방콕·월드」지는 그가「바타나」「라오스」국왕과「푸마」공이 엄격한「파테트·라오」의 통제하에 있다고 말한 것으로 보도.
「판야」공은 집을 떠날 때 한 경호원으로부터「파테트·라오」복장을 뺏어 입었으며 약간의「타이」화폐와 미화 10「달러」가 든「패스포트」, 5만「키플」(40달러)의「라오스」화폐가 든「플라스틱·백」을 갖고 왔다고. 【로이터】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